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튜브 오리지널' 6년만에 해체 수순…"히트작 부재가 원인"

공유
0

'유튜브 오리지널' 6년만에 해체 수순…"히트작 부재가 원인"

오리지널 팀 총괄 퇴사·제작팀 규모 대폭 축소
드라마·영화 산업 '실패'…제작자 지원에 집중
"틱톡 견제 위해 '유튜브 쇼츠' 키우려는 의도"

유튜브 오리지널 안내 이미지. 사진=유튜브이미지 확대보기
유튜브 오리지널 안내 이미지. 사진=유튜브
글로벌 영상 플랫폼 유튜브의 자체 제작 영상 시리즈 '유튜브 오리지널(Youtube Originals)' 제작진이 해체 수순을 밟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킨슬(Robert Kyncl) 유튜브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는 "2016년부터 유튜브 오리지널을 이끌어온 수잔 다니엘스가 3월 1일부로 회사를 떠나기로 했다"며 "유튜브 오리지널 사업부의 규모 역시 대폭 축소할 것"이라고 19일 발표했다.

유튜브 오리지널은 영화, 드라마, 쇼,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작을 발굴하며 유료 구독 서비스 '유튜브 프리미엄'의 핵심 콘텐츠 역할을 해왔으나, 지난 몇 해 동안 활동 영역이 축소되는 추세였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당초 유튜브는 자체 제작 영상들을 통해 구독형 OTT 사업까지 확장할 계획이었으나, 2018년부터 드라마·영화 시리즈를 축소하기 시작했다"며 "특히 드라마·영화 부문 상당수가 중단됐으며, 일부는 넷플릭스, 스타즈(Starz) 등에 매각됐다"고 보도했다.

유튜브 오리지널 팀은 지난해 다큐멘터리 시리즈 제작에 집중, 배우 윌 스미스, 가수 알리샤 키스 등을 다큐멘터리 주인공으로 캐스팅했다. 국내에서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프로게이머 '페이커' 이상혁 등을 주연으로 한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선보였다.

유튜브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크리에이터 스포트라이트'에 출연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사진=유튜브 캡처이미지 확대보기
유튜브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크리에이터 스포트라이트'에 출연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사진=유튜브 캡처

연달아 지난해 11월 SM엔터테인먼트와 협업, 뮤직비디오 리마스터 프로젝트를 개시한다고 발표했으나, 2개월만에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진이 해체 수순을 밟게 됐다.

로버트 킨슬 CBO는 "앞서 발표한 시리즈 제작 관련 계약은 유튜브에서 직접 관리,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유튜브는 이후 블랙 보이스(Black Voices), 유튜브 키즈 펀드(YouTube Kids Funds), 크리에이터 쇼츠 펀드(Creator Shorts Fund) 등을 통해 다양한 제작자들을 지원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T매체 더 버지에 따르면 '블랙 보이스'와 '키즈 펀드'는 유튜브에서 2020년 1억달러를 들여 설립한 기금으로 각각 흑인, 미성년 크리에이터를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사토 미아(佐藤みあ) 더 버지 기자는 "유튜브 오리지널은 지난 6년 동안 획기적인 히트작을 만들어내지 못했다"며 "프로젝트 자체의 전략적 가치가 명확하지 않았던 만큼 규모를 축소하는 것은 당연한 결정"이라고 전했다.

'크리에이터 쇼츠 펀드'는 유튜브가 지난해 추가한 하위 서비스 '유튜브 쇼츠'를 지원하는 기금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쇼츠는 '틱톡'의 대항마로 내놓은 기능"이라며 "유튜브가 오리지널 영상 제작을 포기하는 대신 '틱톡'과의 경쟁에 집중하려는 포석을 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