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전력, 사우디와 탄소중립 이행 공동협력

공유
0

한국전력, 사우디와 탄소중립 이행 공동협력

한전·아람코 수소·암모니아 협력 양해각서 체결

한국전력과 아람코가 18일(현지시각)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에서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한전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전력과 아람코가 18일(현지시각)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에서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한전
한국전력은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에서 사우디 아람코·사우디전력공사·아쿠아파워와 수소 생산·연료류 천연가스 전환·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공동 협력방안을 의논했다.

한전-아람코간 수소·암모니아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이번 양해각서(MOU)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블루 수소와 블루 암모니아를 투자·생산·운송·저장, 판매까지의 전 주기에 관한 공동연구를 통해 협력할 예정이다.

탄소 중립달성을 위해 에너지 전환 부문은 2030년까지 암모니아 발전으로 22.1TWh, 2050년까지 무탄소 가스발전으로 270TWh까지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같은 날 정승일 한전 사장은 아민 알 나세르 아람코 사장과 별도 면담을 갖고 블루 수소·암모니아의 생산과 공급 관련 잠재적 파트너십 모델 개발을 위한 공동협력방안을 의논했다.

정승일 사장은 “탄소중립과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한 아람코의 도전과 적극적인 노력에 공감한다"며, "서로 탄소중립이라는 긴 여정의 전략적 파트너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전 전력연구원과 글로벌 수준의 R&D 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사우디 아람코가 공동으로 탄소중립 및 에너지 효율 개선과 신기술 연구개발에 협력하기로 협의했다.

이번 MOU 체결로 각사들간 분야별 협력을 통해 사우디 정부가 추진 중인 탈 탄소 정책에 기여하면서 사우디에 운영 중인 발전소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 잠재력이 큰 시장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길 기대하고 있다.

한편, 사우디는 2017년부터 신규 원전도입을 위한 입찰과정을 진행해 왔고 한전은 2018년 미국·프랑스·중국·러시아의 원전기업들과 함께 예비사업자의 일원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lug1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