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티웨이항공, 전세기로 키르기스스탄 산업연수생 안전 수송

공유
0

티웨이항공, 전세기로 키르기스스탄 산업연수생 안전 수송

코로나 19로 입국 중단 후 첫 수송…“국제 교류관계 재개 앞장”

사진=티웨이항공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티웨이항공
저비용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이 키르기스스탄 산업 연수생 117명을 안전하게 이송했다.

티웨이항공은 인재비즈니스 전문 기업 페이버스그룹과 함께 키르기스스탄 전세기 운항을 통해 한국을 방문하는 산업 연수생을 수송했다고 19일 밝혔다.

17일 오전 빈 비행기(Ferry)로 인천공항을 출발한 전세항공기는 18일 오전 9시경 사전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마친 키르기스스탄 산업연수생 등 117명을 태우고 비슈케크 공항을 출발해 오후 6시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인천공항 도착 후에는 코로나 방역 사항에 따라 입국 절차를 진행했다. 티웨이항공은 항공기 소독 등 방역을 이어갔다.

이번 산업 연수생 입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키르기스스탄 산업연수생 송출 중단 후 2년 만이다.

티웨이항공은 코로나 19 발생 직후인 2020년 4월부터 7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키르기스스탄에 거주하는 700여 명의 교민을 수송했으며 라오스 비엔티안 등지 교민들도 수송해 해외 이동이 어려웠던 자국민 수송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해외 기술자들이 필요한 중소기업 등 현장에서 코로나로 인력난이 심각한 것으로 안다"며 "국적항공사로서 교민 수송에 앞장섰듯이 코로나19를 이겨 내기 위한 국민들의 다양한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으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rindb@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