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동산 핀테크 마일로(Milo), 미국 최초 비트코인 모기지 출시

공유
0

부동산 핀테크 마일로(Milo), 미국 최초 비트코인 모기지 출시

부동산 핀테크 기업 마일로(Milo)가 미국에서 최초로 비트코인 모기지를 출시한다고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사진=마일로이미지 확대보기
부동산 핀테크 기업 마일로(Milo)가 미국에서 최초로 비트코인 모기지를 출시한다고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사진=마일로
부동산 핀테크 기업 마일로(Milo)가 미국에서 최초로 비트코인 모기지를 출시했다.

비트코인 매거진은 18일(현지시간) 부동산 핀테크 마일로(Milo)가 미국 최초로 비트코인 모기지 상품을 출시해 고객이 보유한 BTC를 활용해 미국내 부동산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미알로는 이날 성명을 통해 대출 자격을 얻기 위해 계약금으로 비트코인을 파는 대신, 이제 미국인들과 외국인들이 미국에서 부동산을 사기 위한 담보로 그들의 비트코인 스택을 사용하도록 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마일로의 ​​고객은 비트코인으로 부동산을 구매하기로 서약할 수 있으며 마침내 30년 만기 저금리 암호화폐 모기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솔루션을 통해 고객은 비트코인을 계속 소유하고 부동산으로 다각화하는 동시에 두 가지 모두의 잠재적인 가격 상승을 유지할 수 있다. 고객은 별도의 계약금 없이 구매 금액의 100%를 융자할 수 있으며 기존 주택담보대출보다 더 빠르게 이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마일로는 지난해부터 새로운 제안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비트코인 ​​모기지 대기자 명단이 많기 때문에 올해 초 대부분의 신청자들에게 제공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마일로의 ​​설립자이자 CEO인 조십 루페나(Josip Rupena)는 "비트코인으로 부동산을 구매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수없이 많다"면서 "우리의 새로운 암호화폐 모기지를 통해 이전에는 암호를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다른 은행 회사에서 거부했던 소비자에게 제품을 확장할 수 있다. 우리는 더 이상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기회가 있고 고객들의 비트코인 ​​자산이 이제 부동산을 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비트코인을 지지하고 보유하고 있는 마이애미 시장 프랜시스 수아레즈(Francis Suarez)도 논평을 통해 마일로의 새로운 제안에 대해 비트코인 ​​모기지론은 비트코인 ​​생태계에서 미국의 지배력을 발전시킨 '획기적인 성과'라고 말했다. 수아레즈 시장은 "수도의 수도가 되기 위해서는 마이애미에 혁신과 아이디어를 기꺼이 내놓는 마일로와 같은 회사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김성은 기자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