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건설, 울산 강동 롯데리조트 기공식 개최

공유
0

롯데건설, 울산 강동 롯데리조트 기공식 개최

총사업비 4600억원 투입…지상 43층 11개동 규모
생활형숙박·워터파크·컨벤션센터·글램핑장 등 조성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가 울산 강동 롯데리조트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이미지 확대보기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가 울산 강동 롯데리조트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울산시 북구 산하동에 위치한 울산 강동 롯데리조트 사업 부지에서 기공식을 개최했다.

지난 18일 열린 기공식에는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를 비롯해 KD개발 김안식 대표이사·호텔롯데 롯데리조트 고원석 대표이사·송철호 울산시장·울산시 이동권 북구청장·이채익 국회의원·울산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공식은 롯데건설 공식 유튜브 채널 '오케롯캐'를 통해 생중계됐다.

울산 강동 롯데리조트는 총 사업비 4천 600억 원으로, 북구 산하동 산 246-10번지 일원 10만 9000여㎡ 부지에 연면적 21만 3900여㎡, 지하 5층~지상 43층·11개 동 규모로 생활형숙박시설·휴양콘도미니엄·가든스파형 워터파크·컨벤션센터·실내 잠수풀·근린생활시설·글램핑장(야영장) 등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700실 규모의 생활형 숙박시설에는 바람개비를 모티브로 모든 객실에서 바다 조망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으로, 단지 최고 높이인 43층에 스카이라운지와 인피니티 풀이 계획돼 있으며, 숙박객의 건강한 휴식을 위해 피트니스 센터와 골프연습장도 갖출 계획이다.

29층 루프탑을 포함해 278실 규모의 휴양콘도미니엄은 바다 조망이 가능한 고층 객실과 테라스가 있는 고급형 저층 객실을 계획 중이다. 실외 6,600여㎡·실내 1만6000여㎡의 가든스파형 워터파크는 아시아 최초·세계 최장 길이(약 160m)의 자연경사형 놀이시설인 ‘와일드리버’와 사계절 모두 이용이 가능하도록 실내 가든 스파와 개별적인 풀을 이용한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울산 강동 롯데리조트 조감도. 사진=롯데건설이미지 확대보기
울산 강동 롯데리조트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또한, 320석 규모의 연회장과 3400여㎡의 오션뷰를 조망하며 스쿠버다이빙이 가능한 실내 잠수풀·아름다운 해돋이 전망을 감상할 수 있는 고급 글램핑장을 계획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오션뷰와 휴식·쇼핑의 테마로 구성된 테라스형 판매 및 근린생활시설은 강동해안의 새로운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

리조트는 울산공항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개통(27년 예정)시 더욱 접근성이 향상 될 것으로 예상된다.

리조트가 완공되면 생산유발 효과 8550억 원·부가가치유발 효과 3386억 원·6700여명의 일자리 창출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같은 지역 경제 활성화 견인 역할뿐만 아니라, 관광객과 지역 주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여가활동 기반을 마련해 삶의 질 향상 효과가 기대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 강동 롯데리조트의 착공은 울산이 문화관광도시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되고 강동 발전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울산 강동 롯데리조트가 울산의 자랑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리조트 조성 사업은 울산시 발전을 위한 핵심사업으로, 완공되면 영남권의 관광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지역주민과 울산시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 강동 롯데리조트 조성 사업은 지난해 12월 울산광역시 건축위원회 건축심의를 통과했으며, 올해 상반기 착공, 2025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최환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gcho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