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라젠 상장폐지 "아직은 아니다" 코스닥 위원회 "한번 더"

공유
1

신라젠 상장폐지 "아직은 아니다" 코스닥 위원회 "한번 더"


신라젠 거래재개 촉구 시위
신라젠 거래재개 촉구 시위


회사 경영진의 횡령·배임 등으로 그동안 주식 거래가 정지되어 왔던 코스닥 상장사 신라젠(215600)이 끝내 상장폐지 절차에 들어간다.

한국거래소는 18일 신라젠에 대한 기업심사위원회를 열고 상장폐지 결정을 내렸다. 신라젠은 문은상 전 대표 등 전·현직 경영진의 횡령·배임 혐의 발생으로 2020년 5월 4일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 사유가 발생해 그때부터 주식 거래가 정지됐다.
이후 증권거래소는 2020년 11월 기업심사위원회를 통해 신라젠에 개선기간 1년을 부여했다. 이 1년 경과후 신라젠은 올 1월 21일 개선계획 이행 내역서를 거래소에 제출했다. 거래소는 이 개선계획을 심사한 결과 상장폐지을 냈다.

이 상장 폐지 결정 후 20영업일 이내에 코스닥시장위원회가 열리게 된다.여기에서 코스닥 시장위원회는 다시 상장폐지 또는 1년 이하의 개선기간 부여 등을 결정한다. 이 때 또 상장폐지로 결론이 나올 경우 코스닥 시장위원회는 이의제기 내용을 확인 한 뒤 최종적인 상장폐지 여부를 확정하게 된다.

2020년 말 기준 소액 주주 수는 약 17만4,000명으로 보유 주식 지분율은 92.6%에 달한다.

신라젠은 2006년 설립됐다.기술특례상장(기술평가 AA등급) 제도로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항암 바이러스 기반의 면역항암치료제 연구 개발 기업이다. 핵심 플랫폼 기술은 펙사벡이다. 유전자를 재조합하여 만든 백시니아 바이러스로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사멸시키고 또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펙사벡은 간암에 대해서는 2019년 8월 무용성 평가로 임상중단 권고받았으나 유방암, 신장암, 대장암, 고형암 등 적응증을 확대하여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 임상을 진행 중이다. 신라젠은 또 미국 바이오기업 리제네론, 미국 국립암연구소(NCI), 홍콩 리스팜 제약회사와 전략적인 다양한 임상시험으로 파트너십을 갖고 있다 신라젠주가는 2018년 발행 액면가 대비 8배나 오른 12만원까지 올라갔으나 2019년 임상 중단 발표 후 1만원대까지 급락했다. 2020년 5월 4일 이후에 거래중지되어 왔다.

문은상 대표 및 경영진이 미공개 주식 정보를 이용해 손실을 줄인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아왔다. 그러던 중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의 연관성 의혹으로 정치적으로 크게 쟁점화 되었다. 검찰은 2020년 5월 유시민, 신라젠 의혹과 관련없다면서 신 횡령 및 배임혐의로 전현직 경영진을 기소했다. 주된 혐의는 신라젠 상장 전에 자기 자금 없이 '자금 돌리기' 방식으로 350억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취득했다는 점이었다. 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