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에너지솔루션, 첫날 증거금 32조원…통합 경쟁률 20.48대 1

공유
1

LG에너지솔루션, 첫날 증거금 32조원…통합 경쟁률 20.48대 1

미래에셋증권 95.87대 1…균등배정 '0주'

LG에너지솔루션 청약 1일차 통합 경쟁률. 자료=KB증권이미지 확대보기
LG에너지솔루션 청약 1일차 통합 경쟁률. 자료=KB증권
LG에너지솔루션이 일반 청약 첫날 증거금으로 32조원 끌어모았다. 공모주 사상 최대어인 LG에너지솔루션이 청약 첫날 흥행에 성공했다. 그러나 청약 열기에 경쟁률이 치솟으면서 증권사에 따라 균등배정을 1주도 받지 못하는 투자자도 발생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미래에셋증권, 신영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 등 7개 증권사는 LG에너지솔루션 공모 일반 청약을 받았다. 청약 증거금으로는 32조6467억원이 몰렸으며, 통합 경쟁률은 20.48대 1을 기록했다.

공동 대표주관사인 KB증권의 경쟁률은 25.24대 1로 집계됐다. KB증권에 몰린 청약 증거금은 18조4398억원이다. 신한금융투자는 15.8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증거금으로는 5조7978억원이 모였다. 대신증권에는 3조6054억원의 증거금이 몰렸으며, 경쟁률은 9.87대 1로 하이투자증권 다음으로 낮았다.

미래에셋증권의 경우 95.87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증권에 배정된 LG에너지솔루션의 주식 수량은 22만1354주다. 균등 배정 물량은 절반인 11만677주뿐이다. 이에 26만8973건의 청약이 미래에셋증권에 몰린 만큼 균등배정을 노린 투자자들은 1주도 받지 못할 전망이다.
하나금융투자와 신영증권, 하이투자증권은 각각 28.59대 1, 11.46대 1, 8.7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증거금으로는 각각 9493억원, 3804억원, 2909억원이 모였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일반 청약자에게 전체 공모 주식의 25%인 1062만5000주를 배정할 예정이다. 증권사별 배정 물량은 KB증권이 486만9792주(45.8%)로 가장 많다. 대신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각각 243만4896주(22.9%)를 배정한다. 미래에셋증권과 하나금융투자, 신영증권, 하이투자증권의 배정 물량은 각각 22만1354주로 각각 2.1%의 비중이다.

청약 방식은 균등과 비례가 각각 50%씩이다. 이 가운데 '균등배정 0주' 증권사가 발생하며, 향후 경쟁률 역시 뜨거울 전망이다.

LG에너지솔루션에 대한 일반투자자 청약은 오는 19일까지며, 청약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의 청약 첫날 증거금은 지난해 4월 SKIET의 청약 첫날 증거금 22조1594억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