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지오센트릭-화성시-수퍼빈, 자원순환 인프라 구축 협력

공유
0

SK지오센트릭-화성시-수퍼빈, 자원순환 인프라 구축 협력

SKGC∙화성시∙수퍼빈, 자원순환 인프라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자원회수 로봇을 포함하여 일반 주택단지 중심으로 친환경 수거 스테이션 구축

(왼쪽부터)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 서철모 화성시장, 김정빈 수퍼빈 대표이 18일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폐자원순환 인프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지오센트릭 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 서철모 화성시장, 김정빈 수퍼빈 대표이 18일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폐자원순환 인프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지오센트릭
SK지오센트릭은 경기도 화성시, 친환경 소셜 벤처기업 수퍼빈과 함께 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철모 화성시장, 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 김정빈 수퍼빈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협약 3자는 폐플라스틱, 캔 등의 분리 배출이 상대적으로 잘 이뤄지지 않는 일반 주거단지, 단독주택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수거 스테이션을 구축하기로 했다.

화성형 그린뉴딜을 추진중인 화성시는 친환경 수거 스테이션 구축에 필요한 인허가 및 행정 제도를 지원한다.

슈퍼빈은 수거 스테이션에 적용한 로봇 ‘네프론’의 제작과 운영을 담당한다.

네프론은 페트병, 캔 등을 자동으로 선별 처리할 수 있는 친환경 로봇이다. 이 로봇은 AI알고리즘이 적용돼 오염된 쓰레기나 재활용이 어려운 쓰레기도 구분할 수 있다. 이용자가 재활용 쓰레기를 ‘네프론’에 투입하면 현금 교환 가능한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어, 참여율이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지오센트릭은 자원회수 로봇이 수거하지 못하는 폐플라스틱 등을 화학적∙물리적으로 재활용하기 위한 연구개발 등을 수행한다. .

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은 ”SK지오센트릭은 지자체 및 AI 수거,선별 기술을 보유한 벤처 중소기업 간 협력 모델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매립·소각되는 폐플라스틱양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연구∙개발해 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