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이징동계올림픽, 티켓 일반 판매 금지…올림픽 흥행 '찬물'

공유
0

베이징동계올림픽, 티켓 일반 판매 금지…올림픽 흥행 '찬물'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일반에게 올림픽 티켓을 판매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일반에게 올림픽 티켓을 판매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2022베이징 동계올핌픽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최근 올림픽 개최 준비에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오는 2월 4일 개막 예정인 동계 올림픽 입장권을 관련 단체에는 배포하고 일반 대중에게는 판매하지 않을 것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올림픽 조직위는 지난해 9월 코로나19 예방 정책에 따라 해외 관람자에 대한 중국 국경을 완전히 폐쇄해 올림픽에 해외 관중 없이 치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베이징 올림픽 조직위는 이날 발표에서 심각하고 복잡한 코로나19 상황과 올림픽 선수와 관중의 안전을 보호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위원회는 입장권을 받는 관중들은 올림픽 경기 전, 중, 후 등 3차례 엄격한 코로나19 예방 조치를 준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조직위는 더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으며 티켓 배포 방법을 추가로 지정하지 않았다.

자국 내 코로나19 감염을 크게 억제한 중국이 춘제 여행 기간이 시작되는 것과 동시에 감염률이 높은 오미크론 변종의 산발적인 확산을 막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중국 수도 베이징과 인근 허베이성에서 개최되는 올림픽은 선수와 기타 올림픽 직원을 중국의 일반 대중과 분리시키는 "폐쇄 루프"로 개최된다. 대부분의 참가자는 특별 전세기를 타고 도착한다.

지난달 북미 내셔널 하키 리그(National Hockey League)는 코로나19로 인해 리그 일정이 중단되면서 하키 선수들이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올림픽 토너먼트에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김세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