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노조, ‘UN 특별 협의지위 획득’…국내 최초

공유
0

LG전자 노조, ‘UN 특별 협의지위 획득’…국내 최초

USR 가치 인정 “국제사회 영향력 넓힐 것”
LG전자 ESG경영 함께 실천, 브랜드가치 제고

LG전자 노동조합은 지난해 12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로부터 ‘특별 협의지위’를 획득했다. LG전자 노동조합 로고 및 USR 로고 이미지. 사진=LG전자이미지 확대보기
LG전자 노동조합은 지난해 12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로부터 ‘특별 협의지위’를 획득했다. LG전자 노동조합 로고 및 USR 로고 이미지. 사진=LG전자
LG전자 노동조합(위원장 배상호)이 USR(노동조합의 사회적 책임) 가치를 국제사회로부터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자사 노조가 지난해 12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로부터 ‘특별 협의지위(Special Consultative Status)’를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 노조는 근로자가 개인적으로 가입하고 독자적인 규약과 조직을 갖춰 운영되는 단위노동조합이다. 국내 단위노동조합 가운데 해당 협의 지위를 획득한 것은 LG전자 노조가 처음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협의 지위’는 비영리 단체가 유엔과 협력하고 유엔의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인증제도다. ‘일반 협의지위’, ‘특별 협의지위’, ‘명부상 협의지위’ 등으로 나뉜다.

LG전자 노조가 획득한 ‘특별 협의지위’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활동 분야 중 특정 영역에서 역량을 갖춘 단체에 부여된다. 향후 LG전자 노조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와 산하기관에서 주최·주관하는 회의나 행사에 참여해 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LG전자 노조는 협의지위를 바탕으로 USR 활동을 국제사회에 소개하고 건전한 노동문화를 전파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또 LG전자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함께 실천함으로써 브랜드 가치를 높일 예정이다.

LG전자 노조는 2010년 1월 국내 기업 최초로 ‘USR’ 헌장을 선포하고,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지원, 해외구호활동 등 노조 활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최근의 추세는 노조가 조합원의 권익신장뿐 아니라 경제, 사회, 환경 등 사회 전반에 걸쳐 사회구성원으로서의 책임을 다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배상호 LG전자 노조 위원장은 “조합원들의 권익신장은 물론 경제, 사회, 환경 등 전반에 걸쳐 사회구성원으로서 책임을 다한 활동이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LG전자의 ESG 경영에 발맞춰 다양한 부분에서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