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에너지솔루션, 18일부터 일반 청약…비례 'KB'·균등 '하이투자' 유리

공유
0

LG에너지솔루션, 18일부터 일반 청약…비례 'KB'·균등 '하이투자' 유리

수요예측 경쟁률 2023대 1…공모가 30만원
기관 주문 액 1경5203조원…최초 '경' 단위

이미지 확대보기
국내 IPO(기업공개) 사상 최대어인 LG에너지솔루션이 오는 18~19일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에 들어간다. 비례 배정 방식을 노리는 투자자라면 KB증권이, 균등 배정 방식을 노린다면 하이투자증권이 청약에 유리할 전망이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에서 경쟁률 2023대 1을 기록했다. 기관 주문 액수는 1경5203조원으로, 사상 최초 '경' 단위 기록이다. 공모가는 희망 범위 상단인 30만원으로 결정됐다.

이처럼 LG에너지솔루션이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에서 흥행하자 일반 청약 역시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측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일반 청약자에게 전체 공모 주식의 25∼30%인 1062만5000∼1275만주를 배정할 예정이다. 이 중 50%는 균등 방식으로 10주 이상을 청약한 투자자에게 똑같이 주식을 나눠준다. 나머지 50%는 비례 방식으로 청약한 주식 수와 증거금에 따라 배정한다. 따라서 균등 배정 물량은 530만주 이상이다.

투자자들은 청약 건수가 265만건을 넘지 않을 경우 균등 배정으로 2∼3주를 받게 될 전망이다. 이에 10주를 청약하려면 증거금으로 청약 금액의 50%인 150만원을 내야 한다. 대형 공모주 청약 시 마지막 날 물량이 집중되는 만큼 마감 시한이 임박했을 때 경쟁률이 낮은 증권사에 증거금을 넣는 게 유리하다.

현재 일반 투자자들은 7개 증권사에서 청약할 수 있다. 증권사별 물량은 KB증권이 486만9792주(45.8%)로 가장 많으며, 대신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각각 243만4896주로 각각 22.9% 비중이다. 미래에셋증권을 비롯해 하나금융투자·신영증권·하이투자증권 등의 물량은 각각 22만1354주로 각각 2.1%씩이다.

따라서 여유 자금이 많을 경우 물량이 많은 KB증권에 청약하는 것이 유리하며, 균등 배정만을 노린다면 적은 계좌 수로 낮은 경쟁률이 예상되는 신영증권과 하이투자증권이 유리하다.

단 대신증권과 신영증권, 하이투자증권은 당일 계좌를 개설해 청약하는 것이 불가능해 미리 계좌를 개설할 필요가 있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