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새마을금고·신협, 작년 11월 대출 증가 폭 역대 최대

공유
0

새마을금고·신협, 작년 11월 대출 증가 폭 역대 최대

새마을금고, 전달 대비 5조3300억원 · 신협, 전달 대비 2조3165억원 씩 각각 늘어

새마을금고와 신용협동조합 등에서 기업의 부동산 관련 대출을 중심으로 대출액이 급증해 위험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로고=새마을금고이미지 확대보기
새마을금고와 신용협동조합 등에서 기업의 부동산 관련 대출을 중심으로 대출액이 급증해 위험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로고=새마을금고
새마을금고와 신용협동조합 등에서 기업의 부동산 관련 대출을 중심으로 대출액이 급증하자 위험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새마을금고 총대출액은 한 달 전보다 5조3300억원 늘어난 월간 기준 역대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다. 신협도 11월 대출액이 2조3165억원 증가해 월 간 기준 역대 최대 증가 폭을 나타냈다.

저축은행의 11월 대출액도 2조5541억원 늘어 역대 두 번째로 큰 증가액을 기록했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부동산가격 상승 기대 등으로 부동산 매입·개발 수요가 늘어난 게 부동산 관련 대출 증가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선 개인사업자가 실행한 부동산담보대출이 실상은 가계의 주택담보대출과 다를 바가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결국 규제 사각지대를 노린 풍선 효과가 최근 제2금융권 기업대출 증가로 이어졌을 것이란 지적이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