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2세 인도네시아 대학생, 셀카 NFT 판매로 100만달러 매출

공유
6

22세 인도네시아 대학생, 셀카 NFT 판매로 100만달러 매출

인도네시아의 22세 학생 술탄 구스타프 알 고잘리가 셀카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 판매로 100만 달러(약 12억 원)의 매출을 얻었다. 사진=고잘리 프로필
인도네시아의 22세 학생 술탄 구스타프 알 고잘리가 셀카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 판매로 100만 달러(약 12억 원)의 매출을 얻었다. 사진=고잘리 프로필
인도네시아의 22세 학생이 셀카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 판매로 100만 달러(약 12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테크스토리는 1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대학생 술탄 구스타프 알 고잘리(22)가 셀카를 NFT로 판매하는 것이 '재미있다'고 생각하고 1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는 대체 불가능한 토큰 교환 플랫폼인 오픈시(OpenSea)에서 약 1000장의 셀카 NFT 사진을 판매한 후 100만 달러를 벌었다.

술탄 구스타프 알 고잘리(Sultan Gustaf Al Ghozali)는 인도네시아 세마랑(Semarang)에 있는 대학에서 컴퓨터 공학을 전공하는 학생이다. 고잘리는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졸업식을 위한 타임랩스 비디오로 이미지를 조합하기 위해 컴퓨터 앞에 서서 무표정한 얼굴을 사진에 담았다.
사진=고잘리 트위터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고잘리 트위터

그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배운 후 2021년 12월 '코잘리의 일상(Ghozali every day)'이라는 제목으로 오픈시에 셀카를 제출하기로 결정했으며 가격은 개당 3달러였다.

고잘리는 수집가가 자신의 얼굴 사진을 구입하는 것이 '재미있을 것'이라고 느꼈고 자신의 셀카가 그렇게 인기를 끌 줄은 몰랐다.

유명 셰프가 자신의 금욕적인 사진을 구매하고 소셜 미디어에서 고잘리를 홍보하기 시작했을 때 해당 사진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 외신에 따르면 고잘리의 셀카 한 장은 1월 14일 이더리움(ETH)으로 거래돼 0.247ETH(약 806달러)에 팔렸다.

사진=고잘리 트위터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고잘리 트위터

라이프스타일 아시아(Lifestyle Asia)에 따르면 고잘리의 각 셀카는 최고가 0.9ETH(약 3000달러, 약 358만 원)에 달했으며 이후 다소 하락했다. 고잘리의 컬렉션은 317ETH의 총 거래량을 달성했으며 이는 미국 달러로 100만 달러가 넘는 가치가 있다.

하이프비스트(Hypebeast)에 따르면 고잘리는 2차 판매로 총 10만3620달러(약 1억 2300만 원)를 벌었다.


김성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