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항만공사, 러시아 신규 항로 개설

공유
0

인천항만공사, 러시아 신규 항로 개설

15일부터 신규 투입 러시아 항만 페트로파블롭스크-캄차트스키를 연결

MSC 노라호. 사진=IPA이미지 확대보기
MSC 노라호. 사진=IPA
인천항만공사(최준욱 사장)는 글로벌선사 MSC의 ‘캄차카 Kamchatka’ 서비스를 15일 부터 운영한다. 이번 신규 서비스를 통해 인천항과 중국, 러시아를 잇는 컨테이너 항로가 새롭게 개설됐다.

MSC의 신규 서비스 ‘캄차카'는 인천-부산-블라디보스토크-페트로파블롭스크 캄차트스키-부산-청도-대련-천진-인천을 기항한다.

신규 서비스에 투입된 엠에스씨 노라호(MSC NORA)는 15일 인천컨테이너터미널(ICT)에 첫 입항했다. 1000~2000TEU 급의 선박 4척이 투입되어 주 1회 운항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러시아 항로는 러시아의 캄차카반도의 페트로파블롭스크-캄차트스키(Petropavlovsk-Kamchatskiy)를 처음으로 직기항하는 항로로 항만 적체 문제가 발생 중인 연해주 항만 기항 시보다 항로 정시성이 확보되어 물동량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길 인천항만공사 운영부문 부사장은 “최근 러시아 물동량이 약 50% 상승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금번 개설하는 러시아 항로의 안정화를 통해 지속적인 물동량 증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선사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캄차카 서비스는 올해 인천항에 개설된 첫 번째 ’컨‘ 항로며 인천항의 컨테이너 정기 서비스는 카페리 항로 10개를 포함하여 총 66개이다.


이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lug1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