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장산리조트관광지 분양 완료"…지역 관광 활성화 이끈다

공유
0

"내장산리조트관광지 분양 완료"…지역 관광 활성화 이끈다

한국관광공사,전북 정읍시에 관광지 관련 업무 이관
내장산리조트관광지 총 111만㎡ 규모…자연경관 장점

내장산리조트관광지 조감도. 사진=한국관광공사이미지 확대보기
내장산리조트관광지 조감도. 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가 내장산리조트관광지 민간 분양을 완료하고 전북 정읍시로 관련 업무를 이관했다.

‘내장산리조트관광지는’ 지난 2003년 공사·정읍시간 협약을 통해 조성된 총 111만㎡ 규모 관광지다.

최근 민간 분양이 마무리됨에 따라 지난해 7월 체결한 이관 합의서의 요건을 충족, 같은 해 12월 31일 부지 및 단지관리 업무를 이관했다.

앞서 공사는 2014년 기반시설 준공과 이듬해 골프장 부지 분양을 시작으로 여관·펜션·상가부지 등을 분양했으며, 지난 한 해에만 총 4차례의 매각공고 실시 등 유치 활동과 투자제도 개선으로 약7만5000여㎡ 토지 분양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공사는 지난달 마지막 잔여부지인 3만2779㎡를 JB금융그룹에 매각하며 111만㎡ 100% 분양을 달성했다.

내장산국립공원과 용산저수지에 둘러싸인 내장산리조트관광지는 수려한 경관을 자랑한다.

이러한 입지요건에 따라 2019년부터 18홀 골프장을 운영하고 있는 ㈜대일내장산컨트리클럽은 지상 4층, 약 70실 규모 관광호텔을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이 밖에 JB금융그릅이 2019년 매입한 콘도부지도 총 지상 7층, 109실 규모 통합연수원 공사가 진행 중이다.

김석 한국관광공사 지역관광실장은 “공사와 지자체의 적극적 투자 유치와 상생협력으로 성공리에 조성한 첫 관광지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강조했다.


조하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icho9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