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교부, 요소수 등 핵심품목 조기경보시스템 확대

공유
0

외교부, 요소수 등 핵심품목 조기경보시스템 확대

제2의 요소수 대란을 막기 위해 정부에서 조기경보시스템을 확대했다. 사진=뉴시스
제2의 요소수 대란을 막기 위해 정부에서 조기경보시스템을 확대했다. 사진=뉴시스
제2의 요소수 대란을 막기 위해 정부에서 조기경보시스템을 확대한다.

외교부는 '제2의 요소수 사태' 방지를 위해 지난 13일 37개 재외공관에 '경제안보 핵심 품목 조기경보 시스템'을 확대·구축했다고 16일 밝혔다.

모니터링 대상은 대외 의존도가 높고, 민생 파급효과가 큰 4천여 개 품목으로, 중요성을 따져 A·B·C·D 등 4등급으로 나눠 감시한다.

지난해 11월 23개 재외공관에 조기경보 시스템을 설치한 데 이어 이번에 참여 공관과 대상 품목을 확대한 것은 해외에서 발생한 공급망 교란이 국내 산업이나 민생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외교부는 또 오는 3월 경제안보외교센터 운영을 개시하기 위한 준비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전문인력 모집 공고를 내고 채용 절차를 진행중이다.

향후 경제안보외교센터는 외교부 내 경제 안보 태스크포스(TF) 활동을 지원하고 현안을 조기에 포착해 총괄적으로 분석·대응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