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구용 코로나치료제 복용한 환자들 증상 호전

공유
2

경구용 코로나치료제 복용한 환자들 증상 호전

팍스로비드 국내 도입 후 지난 14일 9명에 첫 처방

지난 14일 서울 구로구의 한 약국에 경구용 신종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배송돼 약사가 수량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4일 서울 구로구의 한 약국에 경구용 신종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배송돼 약사가 수량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투약받은 환자들이 호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개인별 차이는 있지만 투약 전과 대비해 증상 호전 추세를 보이는 환자가 다수인 것으로 확인됐다.

‘팍스로비드’는 지난 14일 전국 총 9명 재택치료자에게 처음 처방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3명·대구 3명·경기 2명·대전 1명순이다.
첫 투약자는 대전에 거주하는 70대 남성 A씨로 이달 13일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확인돼 PCR 검사를 받았다. 이후 다음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아 재택치료 대상으로 확정됐다.

A씨는 대전한국병원에서 비대면 진료를 받았다. 의사는 건강상태 및 기저질환 등을 문진한 후,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조회해 병용금기 의약품을 복용하지 않는 것을 확인해 팍스로비트 투약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의료진의 처방과 약국의 복약지도에 따라 먹는 치료제를 투약 받고, 관리의료기관에서 투약 1~2시간 이후 유선으로 투약여부 및 건강상태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팍스로비드는 14~15일 이틀에 걸쳐 초도물량 1만3337명분이 전국으로 배송 중이다. 대도시는 대부분 14일 배송이 완료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도서산간지역은 15일 중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하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icho9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