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는?…테슬라 아닌 우링홍광 미니

공유
0

중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는?…테슬라 아닌 우링홍광 미니

우링홍광미니는 지난해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사진=우링홍광이미지 확대보기
우링홍광미니는 지난해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사진=우링홍광
중국승용차협회는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순위를 발표했다고 CNBC가 1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우링홍광 미니 전기차는 여전히 중국 전기차 판매 1위를 차지해, 지난해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폭증한 39만5451대를 달성했다.

비야디 친(秦), 한(漢), 송(宋)은 2021년 중국 전기차 판매량 10위 안에 들어갔고, 비야디 친은 18만7227대를 판매, 테슬라를 추월해 2위를 차지했다. 비야디 한과 송은 각각 5위와 6위를 차지했다.

모델 Y는 지난해 중국에서 출시한 전기 SUV이며, 지난해 16만9853대를 판매해 전기차 판매량 3위로 밀렸지만, 중국 전기 SUV 시장 1위를 차지했다.

모델 3는 지난해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0% 가까이 증가한 15만890대로 집계됐다.

리샹이 유일하게 출시한 전기차 모델 리 원은 7위로 올랐고, 샤오펑 P7은 1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중국 전기차 판매량이 160% 폭증한 352만1000대로 집계돼 올해 중국 전기차 시장의 경쟁이 한층 더 치열해질 것으로 분석됐다.

화웨이 운영체제 하모니 OS(Harmony OS)를 탑재한 아이토 M5(Aito M5)는 내달부터 인도할 예정이고, 니오는 신규 개발한 전기차 2대를 곧 공개할 계획이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