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내항 1·8부두 항만재생사업 본 궤도에 안착

공유
0

인천내항 1·8부두 항만재생사업 본 궤도에 안착

시민들이 인천내항에 방문 가능하도록 재생사업 착공

박남춘 인천시장과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최준옥 인천항만공사 사장은인천내항 1·8부두 방문 모습 사진=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과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최준옥 인천항만공사 사장은인천내항 1·8부두 방문 모습 사진=인천시]
"시민들에게 친근한 인천내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최준옥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12일 인천내항 1ㆍ8부두 항만재생사업 현장 확인을 위해 인천내항 1·8부두을 방문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이들 세 기관장은 인천내항 1·8부두 항만재생사업 및 시민우선개방의 추진의지를 담은 기본업무협약을 이르면 이달 중 체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또한, 인천내항 1·8부두 항만재생사업은 박남춘 시장 취임 후 인천시와 해양수산부가 함께한 ‘2019년 1월 ‘인천내항 미래비전 선포식’을 시작으로 ‘20년 9월 인천항만공사가 해수부에 사업제안서를 제출, 작년 8월 우선협상자로 선정되어 사업이 본 궤도에 안착했다고 밝혔다.

현재 해수부는 인천항만공사와 함께 사업시행자 지정 실시협약을 위한 협상 중에 있고, 인천시는 정부 측 협상단으로 참여하고 있다. 따라서 협상 및 협약체결이 완료되면 인천항만공사가 사업자로 지정된다.

인천시에서는 최대한 신속히 시민들이 인천내항에 접근할 수 있도록 재생사업 착공 이전까지 인천내항 1ㆍ8부두를 공원ㆍ광장ㆍ문화 공간 등으로 활용하는 시민우선개방을 추진 중에 있으며, 지난 2021년 9월 인천세관 역사공원을 조성해 일부개방을 완료했고, 기 개방된 8부두 곡물창고를 리모델링해 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상상플랫폼 조성사업’은 올해 상반기 개관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인천내항 1ㆍ8부두 전면 개방을 위하여 해양수산부, 인천항만공사와 지속 논의 중이며 올해 상반기 개방기간 및 면적 등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여 하반기 보안구역 조정협의ㆍ보안시설 실시설계를 추진 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시민들의 숙원인 1ㆍ8부두 항만재생사업은 그간 철책 등에 가로막혀 접근이 어려웠던 바다를 인천시민의 품으로 돌려주는 사업”이라며, “이를 위한 3자 협약을 조만간 추진하는 만큼 내항 1·8부두를 해양관광ㆍ문화거점으로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최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jm990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