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프티콘 사두자" 스타벅스 재테크 '후끈'…유효기간은 '주의'

공유
0

"기프티콘 사두자" 스타벅스 재테크 '후끈'…유효기간은 '주의'

가격 인상 예고에 '기프티콘 사재기' 열풍
언제 사더라도 '인상 후' 가치로 '인정'

서울의 한 스타벅스 매장 모습.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의 한 스타벅스 매장 모습. 사진=뉴시스
스타벅스가 음료 대부분의 가격을 올리기로 하면서 이른바 ‘스테크(스타벅스+재테크)’가 뜨고 있다. 인상 전에 구입한 기프티콘은 추후 인상된 가격의 가치로 인정해 주기 때문에 ‘스타벅스 기프티콘 사재기’ 현상이 확산 중이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카페 아메리카노와 카페 라떼 등을 포함한 46종의 음료를 오는 13일부터 100~400원 가량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상은 원두를 포함한 각종 원부재료 값 상승 등의 압박에 따라 결정된 것으로 약 7년 6개월만이 가격 조정이다.

인상 가격이 반영되면 현재 4100원인 카페 아메리카노는 4500원, 카페 라떼는 4600원에서 5000원으로 오른다.

인상을 목전에 두고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사두자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인상 전 사둔 기프티콘은 이상 후 인상된 가격의 가치를 적용받기 때문에 미리 구입하려는 ‘스테크’족이 늘고 있는 것이다.
예를 들면 2일) 카페 아메리카노(4100원) 기프티콘을 사서 13일 이후 사용하면 인상된 4500원의 가치를 그대로 인정 받아 차액을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더불어 이 기프티콘으로 카페 라떼(5000원)를 주문하면 500원만 더 내면 된다.

이러한 효과를 기대하는 몇몇 누리꾼은 커뮤니티에 다량의 기프티콘을 구입할 예정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잘 활용하면 여러모로 득이지만, 주의해야 할 점도 있다. 스타벅스 기프티콘은 유효기간이 92일로 짧은 편으로 본인 상황에 맞게 구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카카오톡 선물하기로 선물한 기프티콘은 유효기간 만료 안내문을 보내 주고 기간 연장 또한 편하게 할 수 있지만 일부 구매처(발행처)의 경우는 직접 문의가 필요한 만큼 잘 따져보고 구입해야 한다.

특히 일부 경품, B2B 채널 등에서 제공받은 기프티콘은 유효기간 연장이 불가하기 때문에 사용할 수 있는 기간 확인은 필수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