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이트진로, IP 커머스 스타트업 '옴니아트' 지분 투자

공유
0

하이트진로, IP 커머스 스타트업 '옴니아트' 지분 투자

성장 가능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고평가
스타트업 발굴 및 기존 투자처와 협업 확대 계획

하이트진로가 IP 커머스 플랫폼 스타트업 '옴니아트'에 지분 투자를 하기로 결정했다. 사진=하이트진로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하이트진로가 IP 커머스 플랫폼 스타트업 '옴니아트'에 지분 투자를 하기로 결정했다.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가 기술력과 미래 성장성을 갖춘 스타트업에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

6일 하이트진로는 예술작품 등 지적재산(IP·Intellectual Property)을 상품화해 유통·판매하는 IP 커머스 플랫폼 스타트업 ‘㈜옴니아트(서비스명 얼킨캔버스)’를 투자처로 선정하고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얼킨캔버스’는 예술가가 시각 IP(예술 작품·캐릭터·연예인·기업로고 등)를 등록하면 소비자가 원하는 상품(의류·가방·생활잡화)에 취향의 이미지를 결합해 자신만의 커스텀 제품을 제작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하이트진로는 예술가 등 라이선서(licensor)와 소비자를 연결해주고 제품뿐 아니라 라이선스도 함께 판매하는 등 기존에 없던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한 점에 주목했다. 또 프린트 시스템과 e-풀필먼트 시스템 기반의 다품종 소량생산이 가능한 핵심 역량도 높이 평가했다.

지분 투자를 받게 되는 얼킨캔버스는 지난해 2월에 서비스를 시작한 후 6개월만에 가입 회원수 1만4000명을 확보했다. 월 5만명 이상이 웹사이트를 방문하는 등의 성장세도 가파르다.

허재균 하이트진로 신사업개발팀 상무는 “㈜옴니아트의 성장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며 “하이트진로는 올해 경쟁력을 갖춘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 발굴을 이어가고, 스타트업의 가치증대를 위해 기존 투자처와의 협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