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시스템, 방사청과 전술정보통신체계 4차 양산 계약 체결…6059억 규모

공유
0

한화시스템, 방사청과 전술정보통신체계 4차 양산 계약 체결…6059억 규모

4차 양산 마지막으로 육·해·공군 TICN 전력화 완성
김정호 지휘통제사업본부장 “TICN 기술력 통해 향후 미래통신 시장에서의 경쟁력 우위 강화할 것”

한화시스템은 다양한 통신 장비를 공급해, 한국 군이 전술정보통신체계(TICN)에 대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지원한다. 사진=한화시스템이미지 확대보기
한화시스템은 다양한 통신 장비를 공급해, 한국 군이 전술정보통신체계(TICN)에 대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지원한다. 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방사청)과 전술정보통신체계(TICN) 4차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업 규모는 총 6059억 원이며 프로젝트는 2022년부터 2025년 1분기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TICN은 2014년 연구개발 완료 후 최근까지 초도, 2차, 3차 양산을 통해 전력화 해왔으며, 이번 4차 양산을 통해 육·해·공군의 TICN 전력화가 완성될 전망이다.

한화시스템은 기존 1~3차 사업과 동일하게 TICN의 핵심 품목인 망관리·교환접속체계, 전술이동통신체계, 소용량무선전송체계를 납품한다.

TICN은 군 통신망의 고속·유·무선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한국 군이 미래전에 대비해 첨단 전술지휘자동화체계(C4I)를 구축하는 데 있어 핵심이 되는 체계다.

향후 TICN 전력화가 완료되면 한국 군은 대용량의 음성과 영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송 및 활용하는 것은 물론, 전시에 유·무선망이 파괴돼도 군 지휘통제·전술통신 체계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네트워크 중심의 미래 전장에 대응해 통합전투역량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정호 한화시스템 지휘통제사업본부장은 “한화시스템은 TICN 1·2·3차 양산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한국 군의 첨단 정보화에 기여해왔다”며 “TICN의 주체계업체로서 확보한 사전 기술을 바탕으로 향후 ‘성능개량형 TICN’ 등 군 미래통신 시장에서의 경쟁력 우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