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 총리, 문 대통령과 매일 통화해 코로나 대응 보고키로

공유
0

김 총리, 문 대통령과 매일 통화해 코로나 대응 보고키로

코로나19 방역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 소집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9일 확산세가 거센 수도권 지자체에 방역관리 태세를 최고수준으로 격상해 현장점검과 상황관리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줄것을 요청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방역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방역상황의 안정, 환자치료를 위한 병상확보와 재택치료 등 의료대응 체계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행정력을 모두 쏟아붓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전날 김 총리가 각 부처 장관 및 처·청장들에게 해당부처 소관 분야와 시설에 대해 현장점검을 9일 오전까지 반드시 실시하고 그 결과를 보고하라고 지시한 데 따라 긴급 소집됐다.

김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오미크론 변이 대응방안과 예방접종 활성화 방안, 병상확보 등 의료대응 강화방안, 방역대응 추가조치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논의된 결과를 토대로 즉각 시행할 조치는 10일 중대본 회의에서 확정·시행하는 등 신속히 대처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최근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생활속 N차감염이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는 경우도 전체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방역망을 벗어난 전파자가 우리사회 곳곳에 퍼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미크론의 특성이 아직까지는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일각의 예측처럼 전파력이 훨씬 강하다면, 확진자 급증으로 어려워진 우리 방역체계에 추가적인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회의가 끝난 직후 김 총리와 통화를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내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 평가 및 전망, 오미크론 발생 현황 및 추가 조치 방안, 고령층 3차 접종 지원 대책과 청소년 백신접종률 제고 등 예방접종 활성화 방안에 대해 보고 받았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관련 특별방역점검과 강화된 방역 조치가 시행 중인 상황에서 중대본 본부장인 김부겸 국무총리와 매일 통화하며 코로나19 현황과 정부의 대응 조치를 보고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