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인들에게 인기 높아서"…美 밀워키 도난차 3대중 2대는 현대차·기아

공유
0

"미국인들에게 인기 높아서"…美 밀워키 도난차 3대중 2대는 현대차·기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기아 델루라이드. 사진=기아
미국 위스코신주 밀워키시에서 도난당한 자동차 3대중 2대가 현대자동차‧기아 차종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시장에서 현대기아차가 큰 인기를 끌면서 많이 팔린 만큼 도난 당하는 사례도 늘고 있는 것이다.

미국 온라인 매체 잘롭닉(JALOPNIK)은 올해 시에서 도난당한 차랑이 1만 대에 달할 것이라는 밀워키시 당국의 발표를 언급하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이는 2019년 대비 3배 가량 증가한 수치다. 이곳에서는 하루 30건 이상의 자동차 도난사건이 발생하면서 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으며, 특히 범죄 대상 차량은 현대차와 기아 브랜드 모델에 집중되고 있다. 처음에는 10대 청소년들이 절도의 주범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밀워키 경찰은 “나이든 사람들도 범죄에 가담하고 있다”면서. “(범죄자들은) 하나의 연령대에서만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밀워키 경찰에 따르면, 차량 도난 사고는 2020년 11월부터 시작되었으며, 현대차와 기아 차종 비중이 66%를 차지했다. 2015년 이전 생산된 현대차와 2011년 이전 생산된 기아 모델이 주요 대상이었다. 현대차와 기아는 자사 모델 보유자에게 운전대 잠금장치를 무료로 나눠주기도 했다. 그러나 사고를 줄이는 데에는 큰 도움이 되질 않았다는 평가다.
유독 두 회사의 차량이 표적이 된 이유에 대해서는 특정 모델 보안 시스템이나 시동 잠금장치를 해제하는 방법을 알아낸 이들이 이 정보를 공유하면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잘롭닉은 이러한 보안 관련 취약점을 이유로 밀워키 검찰이 일명 ‘민폐법(public nuisance laws)’으로 현대차와 기아 고소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청소년도 쉽게 해제가 가능한 허술한 잠금 장치가 범죄를 유발하고 시민들에게 정신적 공포감과 물적 피해를 안기면서 사회문제로 번지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국내 자동차 업계는 중대한 안전 문제도 아닌 도난사건 급증을 이유로 검찰이 자동차 업체를 고소하는 것은 말도 안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현대차와 기아 모델의 현지 판매가 늘면서 외국산 자동차에 대한 거부감 등이 범죄로 이어졌을 가능성도 없지 않고, 경찰의 치안능력 부족으로 사건을 막지 못하고 있는 상황 또한 감안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고 기업에 책임을 떠넘기려는 처사라는 것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이에 대해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대신 현대차 미국법인은 지난 9월 대변인을 통해 “고객의 안전을 보장하고 차량 도난을 방지하기 위해 밀워키 경찰서 및 지역 공무원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아 역시 2022년식 차량부터 ‘이모빌라이저’를 표준 사양으로 적용해 기존과 다른 방법으로 시동을 걸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