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은보 원장, “상호금융 예대율 산정식, 조합원 우대 방식으로 개선”

공유
0

정은보 원장, “상호금융 예대율 산정식, 조합원 우대 방식으로 개선”

정 원장 “상호금융권 상시감시협의체 운영할 것”
소비자보호와 금융접근성 제고에 힘써 줄 것 당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9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감원장-상호금융 중앙회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상호금융이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도록, 비조합원보다 조합원 대출을 우대하는 방향으로 예대율 산정 방식을 개선한다” 9일 정은보 원장이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상호금융 중앙회장과의 간담회에서 던진 화두다.

정은보 원장은 불확실한 대내외 경제 환경 속에서 잠재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합 수가 많은 상호금융권 특성을 감안해, 상호금융권과 상시 감시협의체를 운영하는 것으로 사전 감독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감독 방향 관련 조합의 규모를 감안해 평가 기준을 달리해 감독 한다고도 했다. 규모와 시장 영향에 따른 탄력적 건전성 감독과 규제 차이 해소를 통해 공정한 경쟁을 강조한 것.

특히 그는 상호 금융이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토록 조합원 대출을 우대하는 방향으로 예대율 산정 방식을 개선한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상호 금융 본연의 역할인 관계형 금융을 보다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비조합원 대출 보다 조합원 대출을 우대하는 방식으로 예대율을 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정 원장은 상호금융이 조합원과 고령층 등에 주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만큼 소비자보호와 금융접근성 제고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중앙회장들도 관계형금융 강화, 고령층 등 지역민에 대한 소비자보호 등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끝으로 이날 중앙회장들은 상호금융권에 신규로 도입되는 감독 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충분한 준비 시간을 부여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정 원장은 “건전성 제도 변경·도입시 중앙회와 TF 등을 통해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실시에 따른 유예 기간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정 원장을 비롯해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이 참석했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