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셀트리온헬스케어 "12월 렉키로나 수출 1500억 예상"

공유
0

셀트리온헬스케어 "12월 렉키로나 수출 1500억 예상"

유럽 9개국에 렉키로나 초도물량 15만 바이알 선적 완료
각국 신규 계약 논의 활발…"내년엔 공급 더 증가할 것"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유럽 수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이미지 확대보기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유럽 수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의 유럽 수출이 본궤도에 올랐다.

렉키로나 해외 판매·유통을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달 렉키로나 공급 계약을 맺은 9개국을 상대로 초도물량 15만 바이알(5만명 투여분) 선적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금까지 70여 개국과 렉키로나 수출 협의를 진행해왔다. 이번에 초도물량을 공급한 9개국을 포함해 최근까지 18개국과 렉키로나 공급 계약을 체결했으며, 기존 공급 물량 및 추가 발주를 포함해 이달 공급하는 물량만 1500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렉키로나가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로부터 정식 품목허가를 획득하면서 각국에서 제품 공급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델타에 이은 오미크론 등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전 세계 코로나19 상황이 다시 악화하는 점도 주효하게 작용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유럽, 아시아, 중동, 중남미, 오세아니아 지역 국가들과 렉키로나 신규 계약 논의를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면서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많은 렉키로나 공급이 이뤄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렉키로나는 한국, 미국, 스페인, 루마니아 등 전 세계 13개국 코로나19 경증 및 중등증 환자 13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글로벌 임상 3상에서 안정성과 유효성을 확인했다.

렉키로나를 투여한 고위험군 환자군에선 중증환자 발생률이 위약군 대비 72% 감소했으며 임상적 증상 개선 시간 역시 고위험군 환자에선 위약군 대비 4.7일 이상 단축돼 통계적 유의성을 확보했다.

렉키로나는 최근 페루와 호주에서도 조건부허가를 획득했으며 국내에서는 지난 9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정식 품목허가를 받았다. 현재 지역별 거점 치료의료기관과 생활치료센터, 요양병원 등 전국 코로나19 치료 현장에서 활발히 사용되고 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