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J대한통운, 신세계TV쇼핑과 풀필먼트 협력…T커머스 시장 공략

공유
0

CJ대한통운, 신세계TV쇼핑과 풀필먼트 협력…T커머스 시장 공략

5년 단위 장기 파트너십 ‘전략적 풀필먼트 협력 MOU’ 체결
MPS 도입, 신(新)LMD 모델 개발 등으로 배송서비스 극대화

CJ대한통운 곤지암 메가허브터미널 전경. 사진=CJ대한통운이미지 확대보기
CJ대한통운 곤지암 메가허브터미널 전경.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T커머스 기업 신세계TV쇼핑과 풀필먼트 협력을 한다. 첨단 물류기술 시스템과 최첨단 택배 인프라를 결합한 융합형 풀필먼트로 T커머스 물류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은 신세계TV쇼핑과 5년 단위의 장기 파트너십인 ‘전략적 풀필먼트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TV커머스는 텔레비전(TV)과 상거래(Commerce)가 결합한 용어로 시간 제약 없이 디지털TV 시청 중 원하는 상품을 시청하고 구매할 수 있다. 한국T커머스협회에 따르면 T커머스 시장 규모는 올해 7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안정적인 기술투자 및 신(新) 라스트마일딜리버리(LMD)를 본격적으로 개발한다. 서비스의 품질을 높이고 다양한 배송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첨단 물류기술로 풀필먼트 서비스를 강화한다. 현재 운영 중인 곤지암 풀필먼트 센터에 MPS(Multi Purpose System)를 도입한다. MPS는 주문 데이터를 분석해 상품을 미리 선반에 준비하고 소비자의 주문 목록에 맞춰 여러 종류의 상품을 함께 포장하는 시스템이다.

배송서비스도 강화한다. 당일배송과 새벽배송 등 배송서비스를 시간대별로 세분화한 LMD 모델을 새로 만들고, 서비스 제공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향후 콜드체인 센터를 추가로 확보해 제품군을 3온도(상온‧냉장‧냉동) 관리가 필요한 제품까지 늘릴 계획이다.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부문 대표는 “자동화와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반으로 수준 높은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면서 “상승효과로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배송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홍극 신세계TV쇼핑 대표이사는 “첨단 물류기술과 시스템, 최첨단 택배 인프라를 결합한 융합형 풀필먼트를 통해 배송서비스의 상승효과를 극대화하고, 고객에게 더욱 편리하고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