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흥그룹 “대우건설 인수는 제2의 창업…역량 쏟을 것”

공유
0

중흥그룹 “대우건설 인수는 제2의 창업…역량 쏟을 것”

9일 대우건설 지분 50.75% 인수 주식 매매 계약(SPA) 체결
기업결합심사‧후속작업 돌입…정창선 회장, ‘소통·협력’ 강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왼쪽)과 이대현 KDB인베스트먼트 대표가 대우건설 지분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중흥그룹)
중흥그룹이 지난 7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5개월간 진행해온 대우건설 인수 실무작업을 모두 마무리했다.

중흥그룹은 9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KDB인베스트먼트와 대우건설 지분 50.75%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이날 SPA 체결식에 참석한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은 “해외 역량이 뛰어난 대우건설 인수는 중흥그룹의 ‘제2의 창업’과도 같다”면서 “어떠한 외적 환경의 변화나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는 세계 초일류 건설그룹을 만드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대우건설이 재도약하기 위해선 임직원 개개인과 조직간 신뢰와 협력이 중요하다”며 “그런 여건과 환경을 만들기 위해 깊이 고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중흥그룹은 ▲독립경영 및 임직원 고용승계보장 ▲부채비율 개선 ▲임직원 처우개선 ▲핵심가치(도전과 열정‧자율과 책임)의 고양 ▲내부승진 보장 ▲능력 위주의 발탁 인사 등 현안사항을 선별하고 향후 중점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노동조합과도 성실한 협의를 통해 상생하는 방향을 찾아가기로 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가운데)과 이대현 KDB인베스트먼트 대표가 대우건설 지분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중흥그룹)

정 회장은 “우리 대우건설이 더욱 역동적인 기업으로 탈바꿈하길 소망한다”며 “새로운 변화의 시기에 도전과 열정, 자율과 책임, 신뢰와 협력으로 뭉친다면 제가 꿈꾸는 대우건설과 임직원 모두가 꿈꾸는 기업이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중흥그룹은 이달 중으로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 심사를 신청하는 한편 새로운 대우건설을 만들기 위한 후속작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중흥그룹은 자산총액 9조2070억 원(2021년 공정위 발표 기준) 규모의 건설사로 탄탄한 영업현금흐름을 확보하고 있다. 현재 시공 능력평가 15위인 중흥토건과 35위 중흥건설을 비롯해 30여 개에 달하는 주택·건설·토목부문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아파트 브랜드 ‘푸르지오’를 바탕으로 2019~2020년 연속 주택공급실적 1위, 누적 공급실적 1위를 달성한 건설사다. 지난해 시공능력평가에서 6위를 기록했던 대우건설과 중흥토건·중흥건설이 합쳐지면 시평 순위는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에 이은 3위로 올라설 전망이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