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양환경공단, 일터혁신 우수기업 선정…고용부 장관상 수상

공유
0

해양환경공단, 일터혁신 우수기업 선정…고용부 장관상 수상

일·가정 균형 지키는 제도 도입 성과 인정받아
노사공동 신(新) 비전 선포로 일터 혁신 달성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해양환경공단이 지난 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2021년 일터혁신 컨퍼런스'에서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해양환경공단
해양환경공단(KOEM)이 업무 환경 개선을 인정받아 올해 일터혁신 우수기업에 선정됐다.

해양환경공단은 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2021년 일터혁신 컨퍼런스’에서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일터혁신 우수기업 인증제는 고용노동부와 노사발전재단이 리더십과 실행체계, 참여, 숙련, 성과 등을 기준으로 기관을 평가한다. 올해는 해양환경공단을 포함한 공공기관 4곳과 중소기업 10곳까지 총 14개 기업이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공단은 일·가정의 균형을 위한 제도 도입의 성과로 호평 받았다. 그 과정에서 공단은 ▲연차휴가 활성화 ▲직무급 확대 도입 ▲선원 취업규칙 개정 ▲PC오프(OFF)제 도입 ▲보상휴가제 등을 마련해 노동생산성을 향상시켰다.

앞서 공단은 지난 4월 법정근로시간 준수와 근로문화 개선을 목표로 PC오프 제도를 본격 시행했다. 이 제도는 근로시간 외에는 업무용 PC가 자동으로 꺼지게 만든다. 직원의 유연근무제, 근태·시간 외 근무 등 개인별 정보를 반영해 근무시간 외 추가 근무를 하지 못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아울러 노사공동으로 지속가능한 혁신체계를 갖추기 위해 새로운 비전을 선포한 점도 높게 평가 받았다. 공단은 비전 선포로 현장 안전경영, KOEM형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상생협력 R&D 등 일터 혁신을 달성했다.

지난 6월 공단은 ‘비전 2030 선포식’을 열어 ‘해양의 보전과 이용을 선도하는 해양환경 국민 플랫폼 기관’이라는 신(新) 비전을 발표했다. 이는 새로운 비전을 통해 해양환경 가치를 강조하고 국민 참여형 플랫폼 기관으로서 사회가치 실현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미이다.

김욱 해양환경공단 기획조정실장은 “해양환경 국민 플랫폼 기관으로서 앞으로도 상생의 노사관계로 일하고 싶은 따뜻한 일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조하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icho9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