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손해보험, 500억 원 규모 자본확충…RBC비율 212% 달성

공유
0

롯데손해보험, 500억 원 규모 자본확충…RBC비율 212% 달성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건전성 제도(K-ICS) 도입에 따른 자본 변동성 대응과 성장동력에 활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롯데손해보험이 500억 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하는 자본확충작업을 진행한다. 사진=롯데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은 자본건전성 강화를 위해 500억 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하는 자본확충작업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새로 발행되는 신종자본증권의 금리는 6.8%, 만기는 오는 2051년 12월까지다. 롯데손보는 공모를 통해 400억 원, 사모를 통해 100억 원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해 총 500억 원의 신규 자본을 확충한다.
롯데손보 관계자는 “자본확충으로 유입되는 자금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건전성 제도(K-ICS) 도입 예정에 따른 자본변동성 대응과 제도 도입 이후 성장동력으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향후 금융 환경 변화 등 각종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영업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롯데손보는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계약가치가 우수한 장기보장성보험을 중심으로 보험 포트폴리오를 재편해왔다. 또한 안정적 자산운용을 위한 중장기적 리밸런싱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이번 자본확충의 효과로 롯데손보의 지급여력(RBC)비율은 211.6%로 상승할 전망이다. 이는 대주주 변경 이전 2019년 3분기 133.9%에 비해 77.7%포인트 개선된 수치로 향후 제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안정적 자본건전성을 확보하게 된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