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기업들, 내년 봉급 평균 3.9% 올려 2008년 이후 최고 상승률 예고

공유
1

美 기업들, 내년 봉급 평균 3.9% 올려 2008년 이후 최고 상승률 예고

코로나19에 따른 구인난 속 기업들 근로자 복귀 유도 인센티브 준비


미국 직장인의 내년도 봉급 인상률이 평균 3.9%에 달해 지난 200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뉴욕 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직장인의 내년도 봉급 인상률이 평균 3.9%에 달해 지난 200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뉴욕 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직장인의 내년도 봉급 인상률이 평균 3.9%에 달해 지난 200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뉴욕 타임스(NYT)가 싱크탱크인 콘퍼런스 보드가 실시한 조사 결과를 인용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기관이 미국의 229개 기업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에서 기업 경영진은 내년도 봉급 인상에 대비해 평균 3.9%에 달하는 인건비를 더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6월 조사 당시보다 3% 포인트가 올라간 것이다. 기업들이 임금 인상에 대비하는 핵심 이유로는 최근 고공 행진을 계속하고 있는 인플레이션을 꼽았다고 NYT가 전했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시대를 맞아 기업들이 생산 활동 재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일부 근로자의 직장 복귀 거부와 조기 은퇴 등으로 인해 미국의 구인난이 심화하고 있다. 미국 기업들은 근로자의 현장 복귀를 독려하려고 봉급 인상 카드를 준비하고 있다고 미 경제 전문지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지적했다.

콘퍼런스 보드는 지난 1998년 이후 이 조사를 하고 있으며 이번 조사 대상 기업 중에는 직원 1만 명 이상을 고용하고 있는 회사가 절반가량 포함돼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특히 저숙련, 저임금 근로자뿐 아니라 중간직 또는 고위직의 임금이 전반적으로 올라갈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대유행 시기에 전반적으로 저임금, 저학력 근로자의 임금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미 노동부 통계에 따르면 미국 근로자의 시급은 올해 11월에 그 전해 같은 기간에 비해 4.5%가 올랐으나 전통적으로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저임금 근로자의 임금 증가율은 12.3%에 달했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전했다.

미국에서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한 월별 시급 평균 인상률은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 연속 4%가 넘었다고 미 노동부가 밝혔다. 코로나19 대유행기가 시작되기 전인 2020년 2월 당시에 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임금 인상률은 3.3%였다. 이는 곧 코로나19 대유행기에 미국 근로자의 임금이 대체로 오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지만, 최근에 물가상승률이 임금 인상률을 크게 웃돌아 가계 살림이 빠듯해지고 있다. 미국의 지난 10월 인플레이션은 6.2%에 달했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실시한 조사에서 11월 인플레이션은 6.7%로 더 올라갔을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에서는 최근 6개월 동안 비어있는 일자리가 구직자 숫자보다 많은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으로 비어있는 일자리가 구직자 숫자보다 280만 개가 많았다. 지난 9월 말로 미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실업 수당 제공을 중단했고, 올가을부터 각급 학교에서 대면 수업이 재개돼 근로자들이 직장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본 정부와 경제계의 예상이 빗나갔다.

미국 기업들이 신규 채용 직원에게 기존 직원보다 봉급을 더 주는 움직임도 나타났다. 같은 일자리를 기준으로 할 때 지난 8월부터 10월 사이에 일자리를 바꾼 사람의 봉급은 평균 5.1%가 올라갔으나 기존 일자리를 그대로 지킨 근로자의 이 기간 봉급은 3.7%가 올라간데 그쳤다고 NYT가 미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