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켓컬리, '샛별배송' 서비스 부산·울산서 시작

공유
0

마켓컬리, '샛별배송' 서비스 부산·울산서 시작

5월 충청권, 7월 대구 이어 부산, 울산서 샛별배송 시작…전국화 거의 이뤄
주7일 이용 가능, 저녁 6시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 8시까지 샛별배송

마켓컬리는 7일 '샛별배송' 서비스 지역을 부산, 울산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사진=마켓컬리이미지 확대보기
마켓컬리는 7일 '샛별배송' 서비스 지역을 부산, 울산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사진=마켓컬리
전자상거래 기업 마켓컬리가 새벽배송 서비스 ‘샛별배송’ 지역을 부산광역시와 울산광역시로 확장했다고 7일 밝혔다.

앞서 마켓컬리는 지난해까지 수도권을 중심으로 샛별배송 서비스를 제공해온 데 이어 올해 5월 충청권(대전, 세종, 천안, 아산, 청주), 7월 대구광역시로 서비스지역을 넓혔다.

마켓컬리는 지난 10월 농협경제지주와 업무협약을 체결할 당시 물류공동협력으로 샛별배송 권역을 남부권까지 확장하는 계획을 밝혔다. 이번 부산, 울산 지역 대상 샛별배송 서비스 확장으로 전국화를 이루게 됐다.

부산, 울산 지역 대상 샛별배송 서비스는 물류 자회사인 프레시솔루션이 맡아 풀콜드체인 방식으로 운영한다. 마켓컬리의 수도권 물류센터에서 주문 상품을 포장한 후 부산, 울산으로 보내 각 물류거점에서 주소지 별로 분류하여 소비자의 집 앞으로 배송한다.

부산과 울산 지역 샛별배송은 주 7일 이용 가능하며 부산은 영도구를 제외한 15개 구, 울산은 5개 구 전역을 대상으로 서비스가 제공된다. 저녁 6시까지 주문한 상품은 다음 날 아침 8시 전에 샛별배송으로 받을 수 있다.

단 저녁 6시부터 밤 10시 사이에 주문한 상품은 일반 택배배송으로 받는다. 택배배송은 토요일 주문을 제외한 주 6일만 이용할 수 있다.

마켓컬리는 부산, 울산 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우리집 샛별배송 인증하기’ 행사를 내년 1월 4일까지 진행한다. 마켓컬리의 부산, 울산 샛별배송 기획전 페이지에서 배송가능 지역을 확인하고, 인증사진을 찍어 안내된 4개의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 인스타그램에 등록하면 적립금 2000원을 증정한다.

허태영 컬리 최고 물류 책임자는 “부산과 울산의 샛별배송 진출로 전국 대도시 대부분 지역에서 마켓컬리의 편리한 샛별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 샛별배송 주문가능 시간 확장 등 운영 고도화를 통해 서비스 품질을 점차 향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