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보, 국내 기자제업체 해외 진출 교두보 마련

공유
0

무보, 국내 기자제업체 해외 진출 교두보 마련

K-SURE 벤더 페어, 국내 기업과 글로벌 발주처 연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이 7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한 제6회 'K-SURE 벤더 페어'의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무역보험공사가 국내 기자제업체의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오는 8일까지 국내 중소·중견기업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제6회 K-SURE 벤더 페어’를 개최한다.

'K-SURE 벤더 페어'는 무역보험공사가 해외 우량 발주처와 국내 기자제 업체의 구매 계약을 주선하는 수출상담회다. 벤더는 발주처가 요구하는 기술 수준과 자격 요건을 충족해 기자재 조달처로 등록된 기업이다.

이번 행사에서 무역보험공사는 멕시코 국영 전력공사인 CFE를 발주처로 초청했다. 멕시코 전체 전력의 67%를 생산해 자국 전역의 송전·판매를 담당한다. CFE는 멕시코 내 다수의 발전소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온라인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CFE는 향후 추진예정 프로젝트와 벤더 등록 절차를 소개하고, 국내 기자재업체와 비즈니스 화상회의를 갖는다. 이를 통해 국내 기자재업체는 CFE의 구매담당자를 만나 자사의 주력 상품·기술을 직접 소개하고 수출 상담을 받게 된다.

무역보험공사는 행사 효과를 높이기 위해 CFE에 국내기업의 제품 정보를 사전 제공한다. 이후 CFE가 미팅을 희망한 국내기업 40곳을 업종별로 구분해 CFE 담당자와 맞춤형 상담을 지원한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무역보험공사는 국내 기자재업체들의 해외 판로 확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앞선 다섯 차례 개최된 행사에서도 국내기업 54곳이 글로벌 발주처와 플랜트 업체의 신규 벤더로 등록되고, 총 2219억 원 규모 수출고를 올리는 등 우수한 성과를 냈다.

한편, 이번 행사는 무역보험공사가 지난 5월 국내 기업의 멕시코 프로젝트 참여 확대를 목표로 멕시코 재무부에 10억 달러의 중장기 금융을 제공하는 업무협약을 맺으며 추진됐다.

국내 기업이 CFE의 벤더로 등록돼 기자재를 공급하면 CFE는 무역보험공사가 지원하는 중장기 금융을 활용해 기자재 대금을 결제할 수 있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K-SURE 벤더 페어를 계기로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중소·중견기업들이 세계 무대로 도약하길 응원한다”며 “앞으로도 K-SURE가 구축한 해외 네트워크가 중소·중견기업의 비즈니스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글로벌 발주처와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조하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icho9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