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워크데이, 글로벌 금융기업에 비즈니스 전환 지원 가속

공유
0

워크데이, 글로벌 금융기업에 비즈니스 전환 지원 가속

포춘 500에 속한 금융 기업 70% 워크데이 선택

이미지 확대보기
워크데이는 포춘 500에 속한 금융 서비스 기업의 70% 이상이 워크데이를 선택했다고 7일 밝혔다.

신규 고객인 글로벌 금융기업 퍼스트 센티어 인베스터스(First Sentier Investors)의 경우 급변하는 규제 산업에서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고도화하기 위해 워크데이를 선택했다.

이처럼 워크데이의 솔루션을 선택하는 분위기는 속도가 붙는 추세다. 실제로 워크데이는 작년 한 해 동안 금융 서비스 부문에서 기록적인 고객 확보를 달성했으며 지난 18개월간 100여 개의 금융 서비스 고객을 새로 유치했다.

워크데이를 선택하는 이런 추세는 주요 기업들이 워크데이의 클라우드 기반 파이낸스 솔루션을 점차 많이 도입하고 있다는 사실에서도 입증된다.

CNA 인슈어런스(CNA Insurance), 키뱅크(KeyBank), 레드스톤 크레딧 유니언(Redstone Credit Union), 쉘터 인슈어런스(Shelter Insurance), 유넘(Unum) 등의 금융 서비스 기업들이 '워크데이 재무 관리' 및 '워크데이 어카운팅 센터'를 도입해 내부 데이터의 사일로를 없애고 다양한 데이터 조합에 대한 인사이트을 강화해, 보다 정확한 정보에 기반해서 의사 결정을 하게 됐다.

업계의 지속적인 변화에 발맞추기 위해 점차 많은 금융 서비스 기업이 워크데이를 도입해 재무 및 HR 프로세스를 디지털화하고 금융 및 보험 서비스 산업의 차세대 인재들을 유치하고 있다.

인디 베인스(Indy Bains) 워크데이 산업 솔루션 마케팅 부사장은 "글로벌 금융기관들은 지속적으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해 시장의 변화와 인력 부족에 대응하면서 새로운 성장의 파도를 타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데이터 관리는 재무, 운영, 직원 등 그 종류를 막론하고 기업의 핵심이며, 분산된 데이터 소스를 결합해 비즈니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능력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베인스 부사장은 "워크데이를 통해 금융 기관은 고유한 지능형 데이터 코어를 기반으로 다양한 데이터 소스를 워크데이 재무 및 HCM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으로 가져와 금융 서비스 산업의 변화하는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인사이트와 민첩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