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크래프톤, 요르단 '타마템 게임즈' 투자로 아랍 시장 진출

공유
0

크래프톤, 요르단 '타마템 게임즈' 투자로 아랍 시장 진출

130억 원대 시리즈B 투자 주도..."MENA 지역에 지속 투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크래프톤 사내 전경. 사진=크래프톤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이 중동 모바일게임 퍼블리셔사 '타마템 게임즈(Tamatem Games, 대표 훗삼 함모)'에 600만 달러(71억 원)를 투자했다고 7일 밝혔다.

타마템 게임즈가 이번에 유치한 투자는 시리즈 B 라운드로, 리드 투자자 크래프톤과 벤처 수크(Venture Souq), 인데버 카탈리스트(Endeavor Catalyst) 등을 포함 총 투자금은 1100만 달러(130억 원)다.

요르단에서 2013년 설립된 타마템 게임즈는 중동 지역에서 50개 이상 게임을 운영 중이다. 타마템은 이번 투자금을 바탕으로 아랍 시장에 더 많은 게임을 론칭하는 한 편 게임 아카데미 설립·직원 추가 고용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미국 IT 매체 테크크런치(TechCrunch)에 따르면, 이번 투자로 타마템의 기업 가치는 약 8000만 달러(946억 원)으로 뛰어올랐다. 일일 이용자수는 350만 명 이상이며, 고객 중 70%가 사우디 아라비아 출신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타마템 게임즈 사내 전경. 사진=타마템 게임즈

훗삼 함모(Hussam Hammo) 타마템 게임즈 대표는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MENA(중동·북아프리카) 지역의 잠재력은 아직 빙산의 일각만 드러났을 뿐"이라며 "MENA 지역 게임 산업에 투자가 이뤄져 기쁘다"고 말했다.

크래프톤은 지난해 인도 법인을 설립한 후 인도 시장에서 다양한 투자활동을 이어나간데 이어 지난 8월 손현일 크래프톤 투자본부장을 인도 법인 대표로 선임, "인도를 주축으로 중동, 아프리카 등 신흥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아울러 타마템 게임즈와는 투자 전부터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 출시 준비 과정에서 소셜 미디어·스트리머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서 협업을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크래프톤 측은 "MENA 지역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현지 이용자들에게 최고의 게임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향후 MENA 지역 미디어·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지속 투자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