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신임 대표이사에 한종희‧경계현

공유
0

삼성전자, 신임 대표이사에 한종희‧경계현

2022년 9명 규모 정기 사장단 인사 단행
2인 대표체제 전환, 김기남 종기원 회장으로
정현호 사업지원TF장도 부회장 승진

한종희 신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한종희 신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뉴시스
삼성전자 신임 대표이사에 한종희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 선임됐다.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도 삼성전자로 복귀해 대표이사에 올랐다. 이로써 기존 김기남‧김현석‧고동진 3인 대표 체제였던 삼성전자는 2인 체제로 바뀌었다.

컨트럴타워인 사업지원T/F를 이끌고 있는 정현호 사장도 부회장으로 승진해 권한이 더욱 막강해졌다.

삼성전자는 7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총 9명 규모의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내용을 살펴보면,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이다.

먼저, 김기남 대표이사 겸 DS부문장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대신 한종희 CE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해 대표이사 겸 SET(통합)부문장과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을 맡는다.

회사 경영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은 사업지원 T/F장을 맡고 있는 정현호 사장도 이번에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최경식 북미총괄 부사장과 박용인 DS부문 시스템 LSI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 부사장은 각각 사장으로 승진했으며, 김수목 법무실 송무팀장 부사장도 사장으로 승진해 SET부문 법무실장을 맡는다.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은 친정으로 복귀해 대표이사 사장 겸 DS부문장을,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규 사장은 SET부문 경영지원실장으로, 강인엽 DS부문 시스템 LSI사업부장 사장은 DS부문 미주총괄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삼성전자는 이번 사장단 인사의 주요 특징으로는, 회사 발전에 크게 기여한 부회장‧사장을 회장‧부회장으로 승진시키고 주요사업의 성장과 회사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부사장들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성과주의 인사를 실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래를 대비한 도전과 혁신을 이끌 인물을 SET사업, 반도체 사업의 부문장으로 각각 내정하는 세대교체 인사를 통해 격화되는 글로벌 경쟁구도 하의 진용을 새롭게 갖춰 변화를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특히, 가전을 담당하는 CE부문과 휴대전화와 인터넷 등을 관할하는 IM부문을 통합하는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완제품을 생산하는 2개의 세트 사업 통합을 통해 조직간 경계를 뛰어넘는 단일 리더십 구축하고, 제품‧서비스간 시너지 창출을 위한 조직 혁신을 이뤄냄으로써 고객 경험 중심의 신성장 동력 발굴의 가속화를 뒷받침하기 위함이라고 삼성전자측은 설명했다.

반도체 사업은 기술 리더십과 비즈니스 역량이 검증된 경영진을 전면에 내세워 사업 경쟁력을 더욱 제고토록 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