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확진 4954명, 위중증 774명 '최다'…서울도 오미크론 뚫려

공유
0

코로나19 확진 4954명, 위중증 774명 '최다'…서울도 오미크론 뚫려

국내 발생 4924명, 해외 유입 30명…누적 사망자 3957명
7일 0시 기준 오미크론 감염 36명…서울 유학생 3명도 '확진'

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국내선 주차장에 설치된 서울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국내선 주차장에 설치된 서울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5000명 대에 근접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또 다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도 12명 추가됐다.

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4954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4924명, 해외 유입은 30명이며 총 누적 확진자는 48만 2310명으로 늘었다.

국내 발생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 2115명, 경기 1315명, 인천 248명 등 수도권에서 3678명(74.5%)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밖에 부산 160명, 대구 129명, 광주 47명, 대전 118명, 울산 14명, 세종 10명, 강원 108명, 충북 80명, 충남 134명, 전북 74명, 전남 56명, 경북 128명, 경남 128명, 제주 60명 등이 확진됐다.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774명으로 전날보다 47명 늘어 관련 수치를 집계한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64명 발생해 누적 3957명(치명률 0.82%)이 됐다.

◇ 한국외대·경희대·서울대 유학생 3명 '오미크론 확진'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전파 위험도 계속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는 총 12건 늘었다. 국내 감염 9건, 남아프리카공화국발 해외 유입 사례 3건이며 이로써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는 총 36명이 됐다.

이런 가운데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로 분류됐던 한국외대, 경희대, 서울대 외국인 유학생 3명도 이날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인 목사 부부가 다니는 인천시 미추홀구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확진된 만큼 서울 대학가를 중심으로 한 오미크론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한국외대, 경희대, 서울대는 확진 학생들의 동선을 파악하고 방역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