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AD]"세차와 충전을 한번에"..현대차 ‘EV 파크’ 운영

공유
0

[AD]"세차와 충전을 한번에"..현대차 ‘EV 파크’ 운영

워시홀릭 분당용인 센터 내 충전기 설치..세차와 충전 함께 제공

워시홀릭 분당용인 센터 내 운영을 시작한 현대자동차 ‘EV 파크’ 전경. 사진=현대차이미지 확대보기
워시홀릭 분당용인 센터 내 운영을 시작한 현대자동차 ‘EV 파크’ 전경.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있는 워시홀릭 분당용인 센터 내 세차와 충전을 결합한 공간 ‘EV 파크’를 신설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EV 파크’는 현대자동차가 국내 세차 전문 기업 워시홀릭과 협업해 전기차 고객들의 충전 시간을 즐거운 경험으로 바꾸고자 마련한 공간으로, 현대차는 워시홀릭 센터 내 드라잉 존에 100kW(킬로와트시)급 급속 충전기 4기를 설치해 전기차 고객들이 세차와 충전을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의 승용 전기차를 보유한 고객이 ‘EV 파크’를 이용할 경우 특별한 멤버십 혜택도 제공된다.

구체적으로 현대차의 승용 전기차를 보유한 고객이 첫 방문 시 ‘EV 파크 멤버십’에 가입하면 전기 충전 요금 10% 할인, 드라잉 존 무료 이용, 세차 IC 카드 10% 추가 충전, 매장 내 세차 용품 5%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벤트 기간 내 세차장을 방문하는 고객은 캠핑 및 차박 컨셉으로 꾸며진 아이오닉 5 전시 공간을 체험할 수 있으며, 아이오닉 5의 주행 성능과 기능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시승 서비스도 신청할 수 있다.

세차와 충전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인 현대자동차의 ‘EV 파크’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자동차 홈페이지(www.hyundai.com) 또는 워시홀릭 ‘EV 파크’ 전용 센터(1800-0818)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고객분들의 충전 시간을 보다 가치 있고 긍정적인 경험으로 만들고자 세차와 충전을 결합한 ‘EV 파크’ 운영을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현대차는 이러한 고객 편의시설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고객분들의 충전 경험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전기차 운행 중 방전으로 충전소까지 이동이 어려운 경우 전담 직원이 찾아가 무료로 배터리를 충전해 주는 긴급 출동 서비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에 아이오닉 5를 투입해 제주도에서 V2V(차량 대 차량) 급속 충전 서비스 시범 운영을 시작하는 등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자료제공: 현대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