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시, 코로나19 백신접종 의무화 전체 민간기업으로 확대

공유
0

뉴욕시, 코로나19 백신접종 의무화 전체 민간기업으로 확대

27일까지 백신접종 증명서 제출요구…5~11세 어린이도 백신접종 의무화

미국 뉴욕의 뉴욕 자연사 박물관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소 모습. [뉴욕=AP/뉴시스] 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뉴욕의 뉴욕 자연사 박물관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소 모습. [뉴욕=AP/뉴시스]
미국 뉴욕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 의무화 조치를 민간 기업으로 확대했다. 또한 5~11세 어린이들에 대한 백신 정책도 강화했다.

6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날 뉴욕시내 기업 18만4000개사는 오는 27일까지 직원의 백신접종 증명서를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또한 5~11세 어린이에 대해서도 14일까지 적어도 1회 백신접종을 하도록 의무화했다. 접종하지 않을 경우 음식점의 이용과 스포츠 등 과외활동을 할 수 없게 된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이날 성명에서 “백신접종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벗어나기 위한 수단이며 뉴욕시민이 자신과 지역사회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대담하고도 미국내에서 처음 이루어지는 대책”이라고 말했다.
뉴욕시는 경찰, 소방관, 교사 등 공공 부문에서 이미 백신 강제 조치를 시행 중이다. 그런데 신종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을 막고자, 다소 논란이 될 수 있는 사기업 의무화 카드까지 빼든 것이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오미크론 변이라는 새로운 요인이 생겼다”며 “추운 날씨와 연말 모임 변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오미크론 변이뿐만 아니라 아직 확산하고 있는 델타 변이가 추운 날씨와 맞물려 다시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뉴욕시의 데이터에 따르면 코로나19 검사의 양성률이 증가하는 등 일부 지표에서 시내에서의 감염확대가 나타나고 있다. 현재 뉴욕주에서 나온 오미크론 확진자는 8명이지만 앞으로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전체에서도 지난주 확인된 신규감염자는 하루당 평균 12만명이상으로 전주와 비교해 64% 급증한 것으로 로이터집계 결과 확인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여전히 99.9%가 델타변이 감염이지만 신종변이 오미크론의 감염도 미국 전체 50개중 17개주로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사기업에 대한 의무화 조치는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일부 시민들을 중심으로 소송전에 직면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법정 공방은) 자신 있다”며 “어떤 소송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