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양식품·샘표가 돋보인 '수출의 탑'은?...전세계에 인정받은 결과

공유
0

삼양식품·샘표가 돋보인 '수출의 탑'은?...전세계에 인정받은 결과

삼양식품, 식품업계 최초로 3억 불 수출의 탑 달성…K-라면 이름값 '톡톡'
샘표, '우리맛연구중심' 내세워 콩 발효의 가치 세계에…수출액 3000만달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 사장이 6일 열린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삼양식품은 식품업계 최초로 '3억 불 수출의 탑' 상을 받았다. 사진=삼양식품
유통 기업들이 해외 시장 개척에 힘을 쏟는 가운데, 6일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이 열렸다. 무역의 날 기념식은 해마다 수출 증대에 기여한 기업을 선정해 수출 실적에 따라 ‘수출의 탑’을 준다. 대상 선정 기준은 지난해 7월 1일부터 올해 6월 30일까지 1년간의 수출 실적이다.

올해 행사에서는 삼양식품, 샘표가 돋보였다.

먼저 삼양식품은 식품업계 최초로 ‘3억불 수출의 탑’을 달성했다. 2017년 1억불, 2018년 2억불에 이은 세 번째 수상이다.

실제로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수출 실적은 3억840만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 실적(2억8440만달러) 대비 8% 증가했다. 동시에 한국 라면 수출에서 삼양식품이 차지하는 비중도 50% 확대됐다.

삼양식품은 현지 판로 확대에 주력해 꾸준히 증가하는 해외 수요를 뒷받침했다. 최대 수출국인 중국에선 연안에 집중됐던 오프라인 판매 지역을 중국 전역으로 확장했고, 온라인 부문에서도 이커머스 업체인 ‘핀둬둬’, 중국판 인스타그램인 ‘샤오홍슈’ 등에 입점해 탄탄한 판매망을 구축했다.

‘월마트’ 등 주류 마켓 진출로 미국 시장 비중을 확대하고, 아랍에미리트 현지 유통사와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해 중동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등 수출 지역도 다변화했다. 현재 삼양식품의 수출국은 90여 개국에 이른다.

또 K-푸드 열풍을 이끄는 불닭브랜드 제품군을 면에서 간편식, 소스로 다양화하며 매출을 늘려나가고 있다. 올해 상반기 기준 불닭브랜드의 누적 수출 금액은 1조원을 돌파했으며, 누적 수출 판매량은 20억개를 넘어섰다.

삼양식품은 향후 수출 전진기지가 될 밀양 신공장과 중국, 미국, 일본 현지 판매법인을 기반으로 수출 성장세를 이어갈 방침이다. 특히 연간 6억개 이상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밀양 신공장이 내년 상반기 완공되면 해외 지역별로 다양한 수요에 맞춤형으로 대응할 수 있어 수출 물량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수 총괄 사장은 “3억 불 수출의 성과는 전 세계인으로부터 K-푸드의 입지와 경쟁력을 인정받은 결과라 생각한다. 앞으로도 한국을 대표하는 식품 수출 기업으로서 ‘Made in Korea’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샘표는 요리에센스 '연두'와 '유기농 고추장' 등을 내세워 수출액 3000만달러를 달성했다. 사진=샘표


샘표는 ‘3000만 불 수출의 탑’ 상을 받았다.

샘표는 발효, 장(醬) 등 우리 맛의 핵심인 콩 발효의 가치를 해외에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국내 최초 발효전문연구소를 설립하고, 매년 매출의 약 4%를 연구개발에 투자하는 등 한국 식문화 연구와 혁신에 꾸준히 힘쓰고 있다.

지난 2000년 미국 법인과 2008년 중국 법인을 설립하면서 해외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후 미국, 호주 등 70여 개국에 제품을 수출했다. 지난해 수출액은 2019년 수출액 대비 17% 성장해 3000만달러를 달성했다.

이번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는 한국의 식문화를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요리에센스 ‘연두’, 현지인 입맛 저격을 위해 자체 개발한 ‘유기농 고추장’ 등 장류로 해외에서 활약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연두는 지난 9월 지속가능한 라이프스타일을 돕는 최고의 제품을 선정하는 영국 '베지 어워드'에서 2개 부분 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유기농 고추장은 지난 9월 영국에서 열린 세계적인 권위의 식음료 시상식인 ‘그레이트 테이스트 어워즈’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그 맛과 품질을 인정받았다.

샘표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맛으로 세계인을 즐겁게’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현지화 전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