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소비자원, 공기청정기 8종 평가…삼성·LG·코웨이 제품 '우수'

공유
0

소비자원, 공기청정기 8종 평가…삼성·LG·코웨이 제품 '우수'

미세먼지 제거성능, 유해가스 제거율, 소음 등 평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공기청정기 종합평가표. 사진=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공기청정기 8종을 비교한 결과 삼성·LG·코웨이 제품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6일 한국소비자원은 삼성(AX40A5311WMD), 샤오미(AC-M14-SC), 위닉스(ATGH500-JWK), 코웨이(AP-1019C), 쿠쿠 (AC-12X30FW), 클라쎄(WKPA11D0XPDP1), LG(AS120VELA), SK매직(ACL-131T0) 등 공기청정기 8개 브랜드의 8개 제품을 대상으로 성능, 소음, 안전성 등을 시험 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공기청정기의 미세먼지(지름 0.3㎛) 제거성능을 나타내는 제품별 표준사용면적(34.0~47.2 ㎡)을 확인한 결과 표시 대상 7개 제품 모두 관련 기준(표시 값의 90% 이상)에 적합했다. SK매직 제품은 직류전원 사용제품으로 표시 대상이 아니다.

새집증후군 유발물질로 알려진 폼알데하이드와 톨루엔, 대표적인 생활악취인 암모니아, 아세트알데하이드, 초산 등 유해가스 제거율을 측정한 결과에서는 삼성과 코웨이, 쿠쿠, LG, SK매직 등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소음 부분에서는 삼성, 위닉스, 코웨이, 쿠쿠, 클라쎄, LG 등 6개 제품이 우수했고, 소비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자동모드 운전 조건에서 고농도 미세먼지가 보통 수준으로 낮아질 때까지 걸린 시간을 측정한 결과 삼성, 샤오미, 위닉스, 코웨이, LG, SK매직 등 6개 제품이 우수했다.

누설전류와 절연내력(감전 위험성) 등의 전기적 안전성과 오존 발생량, 필터 유해성분을 확인한 결과 모든 제품이 관련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공기청정기 작동 시 발생하는 연간 에너지 비용은 쿠쿠 제품이 연간 8000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삼성 제품은 1만6000원으로 가장 비쌌다.

필터 권장 교체 주기는 6개월부터 16개월까지 차이가 있었다. 1년마다 교체할 경우 샤오미 제품이 2만8900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SK매직 제품은 6만원으로 가장 비쌌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 정보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환경성 정보를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