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암호화폐거래소 비트마트, 해킹으로 2320억원 손실

공유
0

암호화폐거래소 비트마트, 해킹으로 2320억원 손실

이더리움 핫 월렛 등 해킹 당해
바이낸스 코인 · 시바이누 · 스테이블코인 등 20여 개 코인 해킹 피해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마트에서 지난 4일 약 2억달러의 해킹 피해를 입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마트에서 지난 4일 약 2억달러의 해킹 피해를 입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마트(BitMart)가 해킹으로 약 2억 달러 상당의 피해를 입었다.

더 블록과 CNBC 등 다수 외신에 따르면 비트마트는 지난 4일 밤 해킹을 당해 1억9600만 달러(약 2320억 원) 상당의 암호화폐 손실을 입었다.

블록체인 보안 및 데이터 분석업체 펙실드(PeckShield)는 지난 4일 이 거래소가 1억 달러를 해킹당했다고 추정했다. 이후 팩실드는 5일 손실액이 2억달러에 육박하는 것으로 다시 추산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마트에서 지난 4일 약 2억달러의 해킹 피해를 입었다. 사진=팩실드 트위터이미지 확대보기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마트에서 지난 4일 약 2억달러의 해킹 피해를 입었다. 사진=팩실드 트위터

비트마트 설립자이자 CEO인 셸던 시아(Sheldon Xia)는 5일 밤 자신의 트위터에 3건의 트윗을 올려 대규모 인출 피해를 입었다고 직접 알렸다. 그는 "우리는 이더리움(ETH) 핫 월렛 중 하나와 보우스코인(Bowscoin, BSC) 핫 월렛 중 하나에서 대규모 보안 침해를 입은 것을 확인했다. 해커들은 약 1억5000만달러(1775억 원) 상당의 자산을 인출했다"라고 밝혔다.

시아는 이어 "ETH 핫 월렛과 BSC핫 월렛에서 해커들이 가져간 돈은 작은 부분에 불과하며 다른 월렛은 안전하다. 철저한 보안 검토를 수행중으로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모든 출금을 중단한다"고 덧붙였다.

비트마트 거래소 셸든 시아 CEO가 5일 트위터를 통해 해킹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사진=셸든 시아 트위터이미지 확대보기
비트마트 거래소 셸든 시아 CEO가 5일 트위터를 통해 해킹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사진=셸든 시아 트위터

지난 4일 오후 7시 30분(UTC)에 팩실드는 과도한 양의 아웃바운드 전송을 첫 발견했다. 동부 표준시 기준 오후 4시 30분부터 비트마트의 핫 월렛에서 다양한 토큰이 발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팩실드는 비트마트의 주소 중 하나가 이더스캔이 '비트마트 해커'라고 지칭한 주소로 수천만달러가 꾸준히 유출된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했다.

이후 펙실드는 비트마트가 이더리움 블록체인의 각종 암호화폐에서 약 1억 달러(약 1183억 원), 바이낸스 스마트체인 코인에서 9600만 달러(1136억 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추산했다. 해커들은 바이낸스 코인(BNB)과 세이프문(safemoon), 시바이누(SHIB)와 같은 대량의 밈 토큰 등을 포함한 20개 이상의 토큰을 혼합해서 빼돌렸다. 해킹 피해를 입은 토큰에는 미국 달러와 1:1로 교환되는 스테이블코인 USDC의 50만 달러(약 6억 원)가 포함됐다.


김성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