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국제강, 온라인 판매 강화, '맞춤형 철강 판매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

공유
0

동국제강, 온라인 판매 강화, '맞춤형 철강 판매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

소량·소운반 철근 배송, 형강 실시간 재고 공유, 건축 솔루션 전문가 상담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
지난 5월 론칭 이후 고속 성장

스틸샵 홈페이지. 사진=동국제강이미지 확대보기
스틸샵 홈페이지. 사진=동국제강
동국제강이 철강 온라인 플랫폼 ‘스틸샵(Steelshop)’의 판매 품목을 후판에서 모든 제품군으로 확대해 ‘맞춤형 철강 판매 플랫폼’ 운용 기업으로 거듭난다. 이번 판매 제품군 확대에는 철근, 형강, 냉연 제품 등이 포함됐다.

지난 5월 론칭한 동국제강의 스틸샵은 수요자들의 필요를 심층 분석한 맞춤형 철강 판매 플랫폼이다. 동국제강은 B2B(기업 대 기업) 대량판매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수요자로부터 발생한 개선 요청 사항 등을 적극 청취해 고객 요구를 반영했다.

동국제강 스틸샵은 2차 오픈(판매 제품군 확대)을 통해 각 제품별 고객 친화 서비스를 선뵌다.

철근 같은 경우는, 소형 건설현장의 경우 구매량이 적고 현장 진출입로가 협소해 대형차량 진입이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소량·소운반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 25t 대형 차량을 통해 운송하는 것이 아닌 스틸샵 전용 10t 차량이 현장까지 배송해 주는 시스템이다. 품목은 시장 수요가 가장 많은 SD400을 비롯하여 SD500, SD600까지 모든 제품군으로 구성했다.
형강은 재고 공유 플랫폼 구축으로 유통업체와의 상생을 모색했다. 스틸샵에서는 형강 유통업체의 재고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다품종 일괄 구매가 가능하다. 용도에 따라 모양과 크기가 다양해 원하는 제품을 사기 위해 직접 방문하거나 유선 문의해야하는 불편함을 개선했다. 중소형 유통사와의 협업으로 신규 판로를 개척하고 시장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냉연, 컬러강판 제품의 경우 다양한 표면처리, 컬러강판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게다가 고객과 직접 소통하는 라인을 구축했다. 스틸샵을 통해 냉연, 컬러강판 전문가와 직접 상담이 가능하며, 건축 가공부터 시공까지의 토탈 솔루션 상담을 제공한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스틸샵은 철강제품 판매 방식 전환의 새로운 시작점이다. 판매 편리성보다는 고객의 구매 편리성에 중점을 뒀다”며 “앞으로도 수요자와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스틸샵을 지속 보완하고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국제강 스틸샵은 지난 5월 론칭 후 6개월 만에 350여개 고객사를 확보했다. 이 가운데 신규 고객 가입 비중이 절반을 차지하며 신규 고객 실구매 비율은 약 80%에 이른다.

약 3000t 규모의 후판 제품이 스틸샵을 통해 판매됐다. 특히 기존 약 2~3달이 소요되는 후판 제품 주문·배송 체계를 전환한 ‘후판 초단납기 배송’ 서비스에 대해 소비자 호응이 높았다. 스틸샵의 재구매율은 75%에 달해 동국제강의 플랫폼이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