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 글로벌 중소기업 DX 선도…OCED서 지원 사례 소개

공유
0

카카오, 글로벌 중소기업 DX 선도…OCED서 지원 사례 소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카카오
카카오의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카카오클래스'와 농특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지자체 협업·구독서비스 '구독ON'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중소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지원 사례로 소개됐다.

카카오는 지난 2~3일 온라인으로 열린 OECD의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지원 이니셔티브(D4SME)' 회의에 아시아 유일 공식 비즈니스 파트너사로 참여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더 나은 재건을 위한 중소기업 디지털화'를 주제로 열린 이번 D4SME 회의에서 카카오는 세계 각국 정부, 플랫폼사, 중소기업, 학계 전문가들에게 카카오의 '중소기업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지원'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카카오에 따르면 D4SME는 중소기업의 디지털화를 위한 정부나 기업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발족된 글로벌 협의체로 OECD의 '창업·중소기업·지역개발센터'가 주관한다. 카카오는 ESG 중 사회 분야의 국제적 협력 강화의 일환으로 2019년 11월부터 D4SME에 참여하고 있다.

발언자로 나선 김대원 카카오 정책팀 이사는 3일 열린 '중소기업을 위한 이커머스의 잠재력 실현 방안: 온라인 결제, 디지털 회계, 핀테크 솔루션' 세션에서 소상공인의 디지털 비즈니스를 지원하는 플랫폼의 사례로 카카오클래스, 카카오커머스의 지자체 협업 사례, 구독ON을 소개했다.

김 이사는 "지역의 소상공인들은 대도시에 비해 인적 자원 및 비즈니스 네트워크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상황"이라며 "전국 여러 지역에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플랫폼 활용 교육을 제공하는 '카카오 클래스'가 이러한 제약을 극복하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온라인 비즈니스 경험이 부족한 지역 특산물 생산자들이 디지털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기업이 할 수 있는 노력의 사례로 카카오커머스가 지자체와 협업해 지역 특산물을 판매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소개했다.

김 이사는 "구독 모델이 작동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청구와 결제, 주문, 고객관리 등을 통합한 시스템을 갖춰야 하는데, 중소기업이 자체적으로 이런 시스템을 완비하는 것은 쉽지 않다"고 설명하며 "카카오톡에 연동된 구독ON 서비스를 통해 누구나 쉽게 구독경제 비즈니스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2일에는 카카오의 파트너사인 온라인 수산물 유통 사업자 피터씨마켓이 초청돼 카카오 플랫폼과 카카오클래스를 통해 디지털 전환에 성공한 사례를 공유했다.

이종호 피터씨마켓 대표는 "대를 이은 가족사업인 오프라인 수산물 유통을 디지털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임직원들의 디지털 역량을 높여 계속 함께 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였다"며 "카카오 클래스 교육과정을 통해 플랫폼 이용 지식을 쉽게 배울 수 있었고, 이커머스 플랫폼에 자신있게 도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 "마케팅 자원이 부족한 중소기업들은 온라인 비즈니스 진입 초기에 성공 경험과 충성 고객을 축적해야 디지털 전환을 지속할 수 있다"며, "카카오의 '톡딜'이 중소기업들에게 이런 기회를 제공하는 플랫폼 사례"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는 2019년 11월 파리에서 개최된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시작으로, OECD의 D4SME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운영위원회에 정식으로 참여하기 시작했으며 운영위원회에 참여하는 비즈니스 파트너는 아시아에서 카카오가 유일하다.

카카오는 D4SME의 모든 활동과 주요 의사 결정 과정에 참여하며, 카카오의 디지털 상생 사례를 전 세계와 공유하고 있다. 지난 2월에 열린 회의에도 아시아 유일 기업 파트너로 참석해 중소기업의 원격근무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디지털 서비스 사례로 카카오워크와 카카오톡 지갑, 카카오 인증서를 소개한 바 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