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선 앞둔 정치권 "금융공공기관 지방 이전해야"

공유
0

대선 앞둔 정치권 "금융공공기관 지방 이전해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여의도 금융중심지 일대 모습. 사진=뉴시스
금융공공기관들을 지방으로 이전하려는 정치권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지역 균형 발전을 실현해야 한다"며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의 운을 띄우고 있기 때문이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여당은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방안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서울 소재에 있는 200곳의 공공기관을 모두 지방으로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이 중에는 서울 소재 금융공기관들도 대거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공기관 지방 이전 의제는 매 선거 때마다 나왔다. 지난 2019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 지방 이전 법안들이 대거 발의된 바 있다.
21대 국회에서도 금융공기관 지방 이전 이슈는 계속되고 있다.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11월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의 본점 소재지를 서울에서 지방으로 가능하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법안들은 아직도 국회에 계류 중이다.

실제 금융공기관의 지방이전은 부산·전북 등 여러 지자체에서 원하고 있다. 강원도는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등의 유치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금융권에서는 정치권의 지방 이전을 반기지 않고 있다. 서울에 있는 국회와 금융회사, 주무 부처들과 업무 협의를 하려면 장시간의 출장을 오가야 하기 때문이다. 인력 수요가 급감하는 점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

한 금융공기관 관계자는 "서울까지 매번 출장을 와야 하는데 길에서 허비되는 시간이 매우 많아 비효율적이다"라며 "취업준비생들의 선호도 많이 줄어들 수 있다"고 밝혔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