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헝다 "3000억 채무 못 갚을 듯"…中 정부, 회장 소환

공유
0

중국 헝다 "3000억 채무 못 갚을 듯"…中 정부, 회장 소환

중국 베이징에 보이는 헝다그룹 신주택 개발 전시실 건물.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베이징에 보이는 헝다그룹 신주택 개발 전시실 건물. 사진=뉴시스
중국 2위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의 채무불이행 우려가 커지며 중국 정부가 헝다 회장을 소환했다.

3일 차이롄서 등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헝다는 이날 밤 홍콩증권거래소에 제출한 서류에서 현재 유동성 상황을 비춰볼 때 "그룹이 재정적 의무를 수행하기에 충분한 자금을 보유할 것이라고 보장할 수 없다"고 밝혔다.

헝다가 2억6000만달러(약 3075억원)의 채무 상환 의무를 이행하라는 통보를 받았으며 이런 의무를 이행하지 못할 경우 채권자들이 더 빠른 채무 상환을 요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몇 시간 후 광둥성 정부는 쉬자인 헝다 회장을 소환했다. 또 광둥성 정부는 "리스크 관리를 감독하고 촉진하기 위해 헝다에 실무 그룹을 보내기로 합의했다"고 밝했다.

다만 궁지에 몰린 헝다에 어떤 도움을 줄지에 대해 세부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중국 규제당국은 중국 금융시스템이 강하다는 메시지를 발표하며 투자자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앞다퉈 노력하고 있다.

중국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웹사이트를 통해 "그룹의 리스크가 자본시장의 안정적 운영에 미칠 파급 효과는 통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앙은행과 은행 규제당국도 비슷한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AP통신은 "헝다그룹이 부채를 줄이라는 압력에 순응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자칫 디폴트가 금융위기를 촉발할 수 있다는 불안감에 불을 지폈다"고 분석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