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희의료원, 개원 50주년 기념식 성료…100년 미래 다짐

공유
0

경희의료원, 개원 50주년 기념식 성료…100년 미래 다짐

김기택 의료원장, "국가 재난상황에도 늘 최선…가치 있는 발걸음 응원해달라"

김기택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경희의료원장이 기념사 및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경희의료원이미지 확대보기
김기택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경희의료원장이 기념사 및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경희의료원


지난 1971년 '질병 없는 인류사회 구현'을 위해 동양 최대 규모로 개원한 경희의료원이 50주년을 맞았다.

경희의료원은 숭고한 역사적 가치를 공유하며 새로운 미래를 맞이하고자 개원 5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최소한의 관계자 및 수상자만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번 기념행사는 50주년 테마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기념사·환영사(김기택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경희의료원장) ▲축사(한균태 경희대학교 총장,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안규백 동대문구 국회의원) ▲축하메시지(의료원 교직원과 환자 일동) ▲포상(경희의학상·장기근속자·우수부서 및 우수교직원·우수 협력 병의원) ▲헌혈캠페인 성과보고와 헌혈증 전달 ▲50년 사료 소장식 ▲경희대 학교 음악대학의 축하공연(경희의료원의 노래, 목련화) 순으로 구성됐다.
김기택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경희의료원장은 기념사에서 "경희의료원 교직원들은 '최고'를 맞이한 순간에도, 메르스·코로나19 팬데믹 등 국가적 재난상황으로 힘든 순간에도 늘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했다"면서 "활발한 사회공헌활동 전개는 물론 환자 중심의 미래 의료를 개척해나가는 경희의료원의 가치 있는 발걸음을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축사에 나선 한균태 경희대학교 총장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2년 동안 국민안심병원이자 상급종합병원으로서 그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있는 구성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 이후에는 개인의 삶의 방식, 사회·문화적 핵심가치, 국가와 국제사회의 질서까지 완전히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초연결, 초진흥, 초융합, 초정밀 등 초격차 기술이 지배하는 디지털 스마트 환경이 문명 전환을 주도하고 있다"면서 "인공지능 등 첨단 정밀과학기술에 기반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에 부응하는 대혁신이 요구되는 만큼, 이러한 시대적 요청에 부응해 인류문명이 앓고 있는 질병 치료를 통해 문명사적 전환을 꾀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경희의료원이 대한적십자사 서울동부혈액원과 지난 5월부터 총 10회에 걸쳐 진행한 '개원 50주년 헌혈캠페인 성과보고'도 진행됐다. 이은영 경희의료원 노동조합 지부장이 사회사업팀에 기부 헌혈증을 전달했으며 이는 취약계층 진료에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이후 직능별 대표 직원 4명이 참여한 50년 사료 소장식과 함께 경희대학교 음악대학의 '경희의료원의 노래'와 '목련화'가 울려 퍼지며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공존한 개원 50주년 기념행사가 마무리됐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