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올해의 책' 1위는?… 오은영 '어떻게 말해줘야 할까'

공유
0

'올해의 책' 1위는?… 오은영 '어떻게 말해줘야 할까'

예스24, 독자들이 직접 뽑은 '2021 올해의 책' 24권 발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예스24는 '2021 올해의 책' 투표에서 오은영 박사의 '어떻게 말해줘야 할까'가 1위를 차지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예스24
예스24가 올해로 19회를 맞은 ‘2021 올해의 책’ 투표에서 오은영 박사의 자녀 교육서 ‘어떻게 말해줘야 할까’가 1위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예스24는 독자들로부터 사전에 직접 추천받은 도서 100권의 후보작에 대해 지난달 8일부터 29일까지 3주간 ‘2021 올해의 책’ 독자 투표를 진행했다. 이번 투표에는 총 22만 1374명의 독자가 참여했다.

그 결과 ▲소설‧시‧희곡 ▲에세이 ▲가정살림 ▲경제경영 ▲사회정치 ▲어린이 ▲자기계발▲인문 등 8개 분야에서 총 24권이 뽑혔다. ‘어떻게 말해줘야 할까’는 2만 3145표(3%)를 얻었다.

2021 올해의 책 1위로 선정된 ‘어떻게 말해줘야 할까’는 육아 현실에 즉각 활용할 수 있는 현실밀착형 말 130가지를 빼곡히 담아 ‘부모의 말’에 대한 실용적인 정보와 가족 관계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법을 전한다.

또 좋은 육아를 위해 노력하는 대한민국 부모를 포함한 독자들에게 격려와 위안을 전하며 출간 이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오은영 박사는 “책을 쓰면서 떠올렸던 생각들, 마음이 독자들께 잘 전달된 것 같아 가슴이 뭉클해진다”며 “우리는 누군가에게 아이이고, 우리 중 일부는 또 누군가의 부모이기도 하다. 우리가 서로에게 상처주지 않고 더 잘 사랑할 수 있도록, 그리고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지킬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열심히 이 길을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사명감이 깊어진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