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3일 방역대책 발표…"4단계 조정은 확정된 바 없어"

공유
0

정부, 3일 방역대책 발표…"4단계 조정은 확정된 바 없어"

"논의 신속히 진행 중…일상회복지원위원회 각 의견 수렴"
오미크론 추가 유입 차단 위해 2주간 입국자 10일 격리

2일 강원 춘천시 석사동 춘천종합체육회관 주차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 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서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2일 강원 춘천시 석사동 춘천종합체육회관 주차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 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서 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수가 지속 증가하는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까지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방역대책 강화를 검토 중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일 백브리핑에서 "방역강화 대책과 관련해 일상회복지원위원회 각 분과의 의견을 수렴하는 중"이라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논의를 거쳐 내일(3일) 오전 11시 발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일부 언론에서는 '정부가 거리두기 4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검토 중이다'라는 보도가 나왔다. 사적모임 인원 축소는 물론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집합을 금지시키는 등의 조치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한다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 손 반장은 "논의가 현재 상당한 쟁점을 가지고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거리두기 4단계에 준하는 조치가 나올지 여부는 현재로선 확인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발표에 따르면 정부는 3일부터 2주간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에 대해 예방접종 여부와 관계 없이 10일간 격리 조치를 시행한다. 오미크론의 추가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10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하며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입국전, 입국 1일차, 격리 해제 전 등 입국 전후로 3차례 받아야 한다. 단기체류 외국인은 정부가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에서 10일간 격리된다.

아울러 3일 0시부터는 나이리지리아가 방역강화국가·위험국가·격리면제제외국가로 추가 지정돼 나이지리아에서 출발해 들어오는 단기체류 외국인의 입국이 제한된다.

나이지리아에서 출발한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 모두 임시생활시설에서 10일간 격리되고 입국 전후로 총 4회 PCR 검사를 받는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