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 핀테크 기업 스퀘어, 회사명 '블록'으로 바꾸고, 블록체인 분야 본격 진출 예고

공유
0

미 핀테크 기업 스퀘어, 회사명 '블록'으로 바꾸고, 블록체인 분야 본격 진출 예고

잭 도시, 트위터 CEO 사임 이틀 만에 회사 개명 첫 행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트위터 CEO에서 물러난 잭 도시는 이틀 만에 스퀘어의 회사명을 '블록'으로 바꾸고 블록체인 분야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핀테크 기업 스퀘어와 트위터의 최고경영자(CEO)를 겸임하던 잭 도시가 트위터에서 물러난지 이틀만에 스퀘어의 회사명을 ‘블록’으로 바꾸기로 하고, 10일부터 이 사명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미 경제 채널 CNBC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록은 뉴욕 증권시장에 상장된 이 회사 심벌인 SQ를 그대로 사용한다.

스퀘어는 사명을 바꾸면서 기존의 신용카드 리더 사업을 뛰어 넘어 블록체인과 같은 신기술 분야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고 CNBC가 전했다. 도시 CEO는 트위터에서 물러난 뒤 스퀘어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됐고, 그 첫 행보로 사명부터 바꿔 블록체인 분야의 본격적인 진출을 예고했다.

도시 CEO는 암호 화폐와 그 기술에 각별한 관심을 표명해왔다. 그가 2009년에 설립한 스퀘어는 비트코인 결제와 거래를 허용하면서 가상 화폐 사업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왔다. 도시는 미국에서 비트코인의 발전을 지지하는 대표적인 기업가이다. 그는 비트코인에 대해 “내 인생에서 이것만큼 더 중요한 것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CNBC가 전했다.

마크 저커버그가 지난 10월에 페이스북의 사명을 메타로 바꿔 메타버스 사업 확대를 모색하고 있는 것처럼 도시도 블록이라는 이름으로 이 분야의 선점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스퀘어는 현재 2,200만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는 트위터의 공동 창업자 4명 중의 한 명이고, 2009년에도 스퀘어를 공동으로 창업했다. 트위터가 스퀘어보다는 널리 알려져 있지만, 기업 가치를 보면 트위터가 350억 달러 규모이고, 스퀘어가 920억 달러에 달한다. 스퀘어가 지난 9월까지 1년 동안 올린 수익은 5억3700만 달러이고, 트위터는 이 기간에 1억810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CNBC가 팩트셋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스퀘어는 이날 사명 변경과 관련한 성명을 통해 “블록이라는 이름많은 의미를 지니고 있으며 이웃 블록과 지역 사업체, 블록 파티에 함께 모이는 커뮤니티, 블록체인, 코드섹션, 극복해야 할 장애물 등 회사와 연관된 여러 의미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